기타

가을 코로나 재유행, 예방접종 맞으실 겁니까?… 1500명에게 물었더니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가을, 겨울에 코로나 재유행이 오면 예방접종을 한 번 더 맞을 생각이 있다는 응답이 부정적인 응답보다 더 많다는 국민 인식도 조사 결과가 나왔다./사진=헬스조선 DB
가을, 겨울에 코로나 재유행이 오면 예방접종을 한 번 더 맞을 생각이 있다는 응답이 부정적인 응답보다 더 많다는 국민 인식도 조사 결과가 나왔다.

고려대 의대 예방의학교실·백신혁신센터 천병철 교수팀이 지난 5일 열린 한국과총·의학한림원·과학기술한림원 온라인 공동포럼에서 코로나 예방접종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를 주제로 코로나19 백신 인식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재유행을 성공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국민들의 코로나19 예방접종에 대한 인식, 접종의향과 관련 요인을 분석했다.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의 일반 성인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의 안정성과 신뢰성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95% 신뢰수준, 표본오차 ±2.53%)

그 결과,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경험률은 62.9%, 이상반응 경험 후 신고율은 15.2%로 조사됐다. 예방 접종 후 이상반응 신고는 제한적이었으며, 특히 고령, 저학력 저소득층에서 신고율이 낮아 조사되지 못한 음영인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방접종 이상반응 신고 후 조치엔 24.4%가 만족했고 47.4%는 불만족했다고 답했다. 그 중 젊은 연령, 고학력, 고소득층에서 이상반응 신고 후 조치에 대한 만족도가 낮았다.

아울러 코로나 백신이 자신이나 이웃의 건강을 위해서 중요하다는 인식은 비교적 높았으나, 코로나 백신의 효과, 정부에서 제공되는 백신의 유익성 그리고 백신에 대한 정보의 신뢰성은 낮았다. 코로나 인식 관련 설문에서 '코로나 백신은 나의 건강을 위해서 중요하다' 62.3%, '코로나 백신을 맞는 것은 내 지역사회의 다른 사람들의 건강을 위하여 중요하다' 67.4%가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이에 반해 '코로나 백신은 효과적이다' 51.9%, '정부에 의해 제공되는 모든 백신은 유익하다' 39.0% '백신 제공자들(정부, 제약회사 등)로부터 내가 받는 코로나 백신에 대한 정보는 신뢰할 만하다' 40.7%만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올해 가을 또는 겨울에 다시 코로나 예방접종 시행시 '접종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45.7%로 '의향 없다'(30.5%)는 응답보다 높게 나타났다.

연구책임자 천병철 교수는 "백신의 효과에 대한 인식, 정부제공 정보의 신뢰정도, 향후 예방접종 의향, 백신거부척도, 백신음모론 척도에서 연령간·소득계층간·지역간 간격이 큰 것을 확인했으며, 향후 백신정책의 중요한 출발점으로 삼아야 한다"며 "백신정책에 참여하는 정부관계자와 전문가들은 올바르게 현재까지의 백신정책을 평가하고, 국민의 눈높이에서 백신정책을 추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