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코로나19 2년 4개월간 기록… 서울대병원 백서 발간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서울대병원 제공
서울대병원은 2020년 1월부터 2022년 4월까지 지난 2년 4개월간 코로나19 현장 대응 경험을 정리한 ‘서울대학교병원 코로나19 백서'를 발간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백서는 실제 대처를 중심으로 ▲서론 ▲방역 ▲선별 진료 ▲진료 ▲진료 지원 ▲정부협력 및 대외활동 ▲연구 및 향후 과제 ▲코로나19 현장의 소리 등 총 8개 장으로 구성됐다. 코로나19 주요 동향과 사회적 거리두기·방역·진료·정부 협력 등 주요 주제에 따른 서울대병원 코로나19 대응 타임라인도 정리·수록됐다.


서울대병원은 백서를 통해 코로나19 발생부터 최근 오미크론 변이 대응까지 과정을 담아내는 한편 ▲위기대응 부서 상설화 ▲원내 위기소통 ▲병문안 문화 개선 ▲감염병 대비 격리 시설 및 공간 확보 ▲간호인력 확보 등을 향후 과제로 제안했다. 김연수 병원장은 “이번 백서에는 세계적인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고군분투해온 서울대병원 교직원들의 헌신과 노력이 담겼다”며 “향후 발생 가능한 재난 위기상황에서 의료현장 업무 및 직원 훈련 등의 지침서로 활용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병원 코로나19 백서는 원내뿐 아니라 국립대병원, 보건정책 관련 정부기관 등 외부기관에도 배포됐으며, 서울대병원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