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非 고위험군 코로나 재택치료자 키트도 제공 못 받는다

신은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코로나19 재택치료자를 고위험군과 일반군으로 분류해 관리하는 오미크론 대응방안이 공개됐다. /중대본 제공

앞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재택치료를 시작한 환자 중에서도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집중관리군' 환자에게만 재택치료 키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1일 2회 실시하는 정기 모니터링도 집중관리군만 대상으로 진행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 (7일) 오미크론 확진자 급증 대응 방안을 통해 재택치료자도 집중관리군과 일반관리군으로 나누고, 집중관리군을 중심으로 관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집중관리군은 60세 이상과 50세 이상 고위험·기저질환자 등이고, 일반관리군은 무증상·경증자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집중관리군은 재택치료관리의료기관에 배정하여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반면, 일반관리군 환자는 정기적 모니터링 없이 스스로 증상을 관리해야 하고, 필요하면 비대면 진료나 상담센터 상담을 요청해야 한다. 일반관리군 재택치료자는 동네 병·의원이나, 호흡기진료지정의료기관(호흡기클리닉 포함)에서 비대면 진료를 받을 수 있다.

재택치료 키트도 집중관리군에게만 지급된다. 집중관리군에게 제공되는 키트 구성품도 7종에서 손소독제, 세척용 소독제, 검정비닐봉투, 종합감기약 등을 제외한 4종으로 축소된다.

중대본은 "미크론은 델타에 비해 중증·치명률이 낮고 무증상·경증 환자가 다수인 특성을 가지고 있어, 모든 확진자를 동등하게 집중하는 현재의 방역·의료체계가 효율성이 떨어지고 고위험군의 관리가 미흡해질 수 있는 문제가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정된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중증·사망피해를 최소화하고 방역·의료체계 역량을 보존하며,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려는 개편방안임을 이해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