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코로나 신규 확진 20만2721명… 위중증 환자 1000명 넘어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가 전날 대비 20만2721명 늘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총 486만9691명이라고 밝혔다. 위중증 환자는 1007명, 사망자는 186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9282명(치명률 0.19%)이다. 위중증 환자는 64일 만에 1000명을 넘어선 것이다.

신규 확진 중 국내 발생은 20만2647명이다. 지역별로 경기 5만2729명, 서울 3만7483명, 부산 1만9361명, 경남 1만4028명, 인천 1만2603명, 대구 7586명, 경북 7368명, 충남 6997명, 광주 6461명, 전북 6260명, 전남 6008명, 충북 5733명, 대전 5609명, 강원 5458명, 울산 4560명, 제주 3054명, 세종 1349명이다.

해외 유입 확진자 수는 총 74명이다. 31명은 검역단계에서 발견됐고, 나머지 43명은 지역별로 광주 12명, 전남, 경북 각 6명, 전북 4명, 인천, 충북, 경남 각 3명, 부산, 강원 각 2명, 서울, 경기 각 1명이다.

유입 대륙별 해외 유입 확진자 수는 중국 외 아시아 41명, 아메리카 14명, 중국 9명, 유럽 8명, 오세아니아 2명 순으로 많았다. ​




이미지

사진=질병관리청



이미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