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5~11세 31일부터 코로나 백신 접종… 24일부터 사전예약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사진=조선일보 DB

정부가 5~11세 소아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이달 말부터 시작한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14일 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는 그간 접종 대상에서 제외됐던 5세부터 11세 소아에 대한 백신 접종을 전국 1200여곳 지정 위탁의료기관을 통해 3월 말부터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사전예약은 이달 24일부터, 접종은 31일부터 시행된다.

전 2차장은 "우리보다 앞서 접종을 시행한 해외국가에서 안전성과 효과가 충분히 검증됐고 전체 확진자 중 11세 이하 비율이 15%를 넘어서는 상황 등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학교 학사 일정의 정상적 진행을 위해 기초접종 완료 후 3개월이 지난 12세에서 17세 청소년에 대한 3차 접종도 오늘부터 시행하겠다"며 "면역저하자를 포함한 고위험군 소아·청소년은 접종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또 최근 코로나19 백신 안전성위원회 발표에 따라 백신 접종 이상반응의 인과성 인정 기준에 '심근염'을 추가하기로 했다. 통계적 연관성 등에 따라 지원금을 지급하는 백신 이상반응 종류는 기존 7종에서 11종으로 확대한다.

전 2차장은 이어 "정부는 향후 확진자 전망과 현 방역상황에 맞춰 고위험군 위주의 현행 관리체계는 유지하되, 검사 및 확진 체계, 생활지원금 지급방안 등을 현실에 맞게 개편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