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목 아프고 열나는데 코로나19 아니라면…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인후통은 코로나19가 아닌 편도선염, 인후염, 역류성 인후두염에 의해서도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코로나19와 증상이 비슷한 질환에 대해서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주변에서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 판정을 받는 이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발열, 인후통, 콧물 등 코로나19 증상이 있음에도 음성으로 확인된다면 편도선염, 인후염 등과 같은 질환을 의심하고 병원 검사를 받아볼 필요가 있다.

‘급성편도염’, 목 아파서 침도 못 삼켜

목이 아프고 발열, 두통, 요통, 연하통(음식물·침을 삼킬 때 나타나는 통증), 사지 통증 등과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면 ‘편도선염’일 수 있다. 편도선염은 세균·바이러스로 인해 목 주위, 코 뒷부분에 위치한 편도선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구강 위생 상태가 좋지 않거나 면역력이 떨어진 경우에도 잘 발생한다. 코로나19와 증상이 비슷하지만 기침이 나오지 않는다. 초기에는 목이 건조한 정도며, 편도가 붓고 크기가 커지면서 통증이 심해진다. 급성편도염일 경우 목 통증이 심해 침을 삼키기 어렵고, 발열, 오한, 두통 등이 동반된다. 뼈 마디마디가 아프거나 귀 통증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후두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인후염’, 목 아프지만 미각·후각은 문제없어


인후통은 있지만 기침을 많이 하지 않고 미각·후각에도 문제가 없다면 ‘인후염’을 의심해야 한다. 인후염은 바이러스·세균 등으로 인해 인두(구강·식도 사이에 위치)와 후두(인두·기도 사이에 위치)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초기에는 인두에 이물감·건조함 등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며, 악화되면 음식을 삼키기 어려울 정도로 목이 아프고 고열, 두통, 전신권태, 식욕부진, 입 냄새 등이 동반된다. 염증이 후두까지 확산될 경우 목소리가 쉬고 귀 아래에 통증이 생기기도 한다. 피로가 쌓이면 증상이 더욱 심해진다. 코로나19와 달리 맛을 느끼고 냄새를 맡을 수 있으며, 기침 증상이 약하거나 없고 목에 통증이 집중되는 양상을 보인다. 오한이나 숨 가쁨과 같은 증상도 드물다.

‘역류성 인후두염’, 통증·소화불량 동반

‘역류성 인후두염’ 또한 인후통을 유발하는 질환 중 하나다. 역류성 인후두염은 말 그대로 위의 내용물이 식도를 통해 인두·후두로 역류하면서 발생하는 질환이다. 위산이 인후두 점막에 자극을 가하면 점막이 손상되고 염증이 생긴다. 이물감과 함께, 신물·쓴물이 올라오는 느낌을 받게 되며, 소화불량을 겪기도 한다. 위식도 역류질환과 달리 명치 부위 통증은 없거나 약하다. 코로나19 환자가 겪는 전신 증상도 대부분 나타나지 않는다. 역류성 인후두염은 불규칙한 식습관과 과식, 스트레스, 음주·흡연, 피로, 활동량 부족 등이 주요 원인이므로, 예방 및 증상 완화를 위해서는 생활습관을 개선해야 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