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당뇨·고혈압 환자에게 적당한 해열진통제는?

신은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코로나19 감염으로 발열·몸살을 앓는 당뇨, 고혈압 환자에겐 아세트아미노펜 단일 제제가 권고된다.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해열진통제가 필요한 사람도 늘었다. 발열이나 몸살 증상이 있으면 성분을 따지지 않고 일단 편의점 약이라도 먹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에겐 위험할 수 있는 행동이다. 고혈압, 당뇨 등 기저질환이 있다면, 자신에게 적합한 해열진통제가 무엇인지 미리 알아두자.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vs 아세트아미노펜 해열진통제
해열진통제는 크게 아세트아미노펜 성분 해열진통제와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로 분류한다.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성분으로는 이부프로펜, 아스피린 등이 있다.

아세트아미노펜은 발열과 두통, 근육통, 생리통, 염좌통 등을 가라앉히는 효과가 있는 해열진통제이다.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는 해열·진통 효과에 염증을 치료하는 소염효과까지 있다. 그 때문에 이부프로펜의 경우, 외상 후 진통 등에도 자주 활용된다.

◇당뇨·고혈압 환자, NSAIDs보단 아세트아미노펜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와 아세트아미노펜 모두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한 약이지만 당뇨나 고혈압이 있는 코로나 재택환자라면, 아세트아미노펜 단일 제제를 선택하는 게 위험부담이 적다.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보다 아세트아미노펜 단일제제의 약물상호작용이 적어 부작용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다.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와 항고혈압제를 함께 복용하면, 혈압조절이 어려워지거나 오히려 혈압을 높아질 수 있다. 당뇨약 중 메트포르민 성분과 함께 복용할 경우, 유산 산증(체내 젖산이 증가함에 따라 신진대사가 저하되는 상태)이 생기거나 신장기능이 악화할 수 있다.

심혈관 질환이 있거나 신장 건강이 좋지 않은 환자도 아세트아미노펜 단일 제제가 권고된다. 심혈관질환자는 아스피린을 복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는 아스피린의 항혈전 작용을 방해해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또한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는 일시적인 신장기능 감소를 일으켜 부종, 고칼륨혈증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기에 신장질환자에게 권고되지 않는다.

단, 코로나에 감염된 모든 당뇨, 고혈압 환자에게 아세트아미노펜이 우선으로 권고되는 건 아니다. 기저질환이 있다면, 진료를 통해 적절한 성분과 용량의 해열진통제를 처방받는 게 가장 좋다. 특히 약물 대사를 담당하는 신장이나 간 기능이 저하된 환자라면, 작은 용량 차이에도 기저질환이 악화할 수 있으므로 진료 후 적절한 해열진통제를 처방받아 복용해야 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