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산소포화도 측정기 '이렇게' 써야 정확

신은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산소포화도 측정기는 빛이 차단된 곳에서 사용해야 정확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식약처 제공
코로나19 재택치료자가 급증하면서 산소포화도 측정기를 사용하는 사람도 늘었다. 하지만 다소 낯선 산소포화도 측정기의 사용법을 정확히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산소포화도는 코로나 중증화 신호를 알아챌 수 있는 중요한 신호다. 산소포화도 측정기의 올바른 사용법을 알아보자.

◇어두운 곳에서 맨 손톱 측정해야

정확한 산소포화도를 측정하기 위해서는 일단 어두운 장소로 이동해야 한다. 산소포화도 측정 중 기기의 측정 부위가 주변의 밝은 빛에 노출되면 부정확하게 측정될 수 있으므로, 되도록 빛을 차단한 장소에서 기기를 사용해야 한다.

산소포화도 측정기를 끼우는 손가락의 청결 상태도 중요하다. 광택을 낸 손톱, 인조 가공된 손톱, 매니큐어는 적외선의 전달을 감소시키므로 제거하는 것이 좋다. 기기를 사용할 때는 손등이 위쪽을 향한 상태로 될 수 있으면 검지를 넣고, 기기가 측정하는 동안 움직이지 않도록 해야 한다.

◇산소포화도 91% 이하 의사 상담 필요

측정한 산소포화도 수치가 정상 범위를 벗어났거나, 평소 수치와 다르다면 의사와 상담을 해야 한다. 호흡기 질환 등이 없는 경우, 산소포화도 수치는 95% 이상이어야 정상이다.

91~94%는 저산소증 주의상태, 81~90%는 저산소증으로 인해 호흡곤란이 나타나는 수치, 80% 이하는 매우 심한 저산소증이다.

재택치료 환자는 '코로나19 전화상담 병·의원', '재택치료 의료상담센터'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연락이 되지 않을 땐 평소 이용하던 의료기관에 연락해 진료를 받아도 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