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나 오미크론 걸렸었어?"… 절반은 모르고 지나간다

강수연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오미크론 감염자 대부분이 감염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오미크론 감염자 대부분이 감염 사실을 모르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세다스 시나이 연구진은 오미크론 변이 감염 상태에 관한 개인 인식을 조사하기 위해 대학의료센터의 직원 및 성인 환자 2479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최소 1개월 간격으로 2회 이상 연속 코로나19 항체 측정 검사를 ​​받았다. 연구진은 참가자로부터 혈액 샘플을 수집해 혈청 분석을 실시했다. 이후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된 사람들(210명)에 한해 인터뷰 및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연구진은 오미크론 감염자의 56%가 자신이 오미크론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인식하지 못 한 사람 중 10%는 오미크론이 아닌 감기나 타 질환으로 인해 유사 증상이 나타난다고 생각했다. 의료 종사자인 참가자는 그렇지 않은 참가자보다 오미크론 감염을 인지할 가능성이 더욱 높았다.


연구 저자인 수잔 챙은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람 2명 중 1명 이상이 자신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며 “우리의 연구 결과는 낮은 수준의 감염 인식이 오미크론의 빠른 확산에 기여했을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자마네트워크오픈(JAMA Network Open)’에 최근 게재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