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과

소녀시대 유리, '이 수술'만 세 번째… 어떤 병이길래?

이해나 기자 | 정소원 인턴기자

이미지

지난 20일 소녀시대 유리는 자신의 SNS에 세 번째 하지정맥류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사진=소녀시대 유리 인스타그램 캡처
소녀시대 유리가 최근 하지정맥류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유리는 자신의 SNS에 "흉부외과는 너무 무서워요 No.3 하지정맥류 재발. 싸워 이겨 화이팅해주세요. 다리 순환 잘되게 말이에요"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하지정맥류는 어떤 병이며, 왜 재발하는 걸까?

◇하지정맥류, 판막 망가지는 게 원인
하지정맥류(만성정맥부전)은 다리 정맥 내 판막이 망가져 발생하는 일종의 혈액순환장애다. 혈액이 거꾸로 흘러 압력이 높아져 혈관이 비정상적으로 팽창한다. 대부분 특정 한 가지 원인이 아닌 여러 가지가 복합적으로 얽혀 발생한다. 그중 가장 큰 요인은 선천적으로 판막이 약하게 태어난 것으로, 유전적 요인이 크기 때문에 가족력이 있으면 관련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이 외에도 노화, 성별, 임신, 피임약, 호르몬제, 직업, 비만, 변비, 꽉 끼는 옷, 운동 부족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한다. 심부정맥혈전증이나 외상 후 2차적인 손상에 의해 관찰되기도 한다.

◇다리 붓고 쥐 자주 나면 의심해야
하지정맥류가 생기면 다리가 붓고 아프다. '쥐가 자주 난다'고 호소하기도 한다. 양쪽 또는 한쪽 다리의 혈관이 부풀어 오르고 구불구불한 형상이 관찰된다. 진행되면 다리 피부가 울퉁불퉁해지거나 궤양이 생기기도 한다. 하지정맥류는 증상에 따라 6단계로 구분한다. 1단계는 혈관이 거미줄처럼 보이는 망상정맥류, 2단계는 일반적으로 이야기하는 하지정맥류, 3단계는 부종, 4단계는 색소침착 및 피부가 단단하고 두꺼워지는 지방피부경화증, 5, 6단계는 궤양발생으로 나눈다. 2단계가 되면 무조건 병원을 찾아야 한다. 그러나 1단계라도 밤에 쥐가 자주 나서 잠에서 자주 깨거나, 발과 종아리가 터질 것 같은 느낌이 있다면 병원을 찾는 게 좋다.

◇문제 혈관 태워서 치료하기도 
하지정맥류의 가장 기본적인 치료는 의료용 압박스타킹 착용이다. 압박스타킹은 종아리와 발목을 강하게 압박해 혈액을 아래서 위로 올리는 데 도움을 준다. 다음으로는 혈관내치료(인터벤션 치료)가 있다. 인터벤션 치료는 레이저 소작술이나 고주파 소작술 같이 열을 이용해 혈관을 태우는 방법, 의료용 접착제를 사용하는 방법(베나실), 그리고 혈관 수축과 함께 혈관을 굳히는 경화제 사용법(클라리베인) 등이 있다. 이 외에도 늘어나거나 돌출된 정맥을 제거하는 외과적 수술이 있다. 환자 상태에 따라 치료법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의료인과의 충분한 상담을 거쳐 결정한다.

◇재발 쉬워 운동 등 꾸준히 해야 
하지정맥류는 만성진행성 정맥질환의 특성상 제대로 치료를 받았어도 재발할 가능성이 있다. 치료 부위에서 신생혈관이 생성되거나 정상적이었던 혈관과 관통정맥에 역류가 발생하면 재발한다. 수술 전 역류의 원인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채 수술을 받아 문제가 되는 혈관을 다 제거하지 못해 재발하는 경우도 있다. 유전적 영향으로 비교적 젊은 나이에 수술을 받았거나 오랫동안 서서 일하는 직업이라면 재발 위험이 더 크다. 수술 이후에도 오래 서있는 직업을 가졌다면, 의료용 압박스타킹을 꼭 착용해야 하고 정기검진도 주기적으로 받아야 한다. 하지정맥류 예방을 위해서는 걷기, 조깅 등 가벼운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게 좋다. 오래 서있어야 할 때는 수시로 뒤꿈치를 들어 올리는 동작을 해 종아리 근육을 움직여준다. 잘 때는 발목 밑에 담요나 베개를 두고, 다리를 심장보다 높은 위치에 두는 게 좋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