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과

혈관 보존하는 하지정맥류 수술, 국내 최초 임상결과 발표

오상훈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순천향대서울병원 윤상철 교수 연구팀이 하지정맥류 환자 치료법인 치바 수술의 임상 결과를 국내 최초로 발표했다./사진=순천향대서울병원 제공

정맥이 크지 않고 증상의 정도가 약한 하지정맥류 환자에게 치바(CHIVA) 수술을 적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치바 수술은 혈관을 제거하거나 폐쇄하지 않고 초음파 검사로 필요한 정맥을 결찰해 혈관을 보존한 상태에서 자연회복을 유도하는 수술법이다.

순천향대서울병원 혈관외과 윤상철 교수 연구팀은 고주파 열치료와 치바 수술의 효과를 비교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2016년부터 2019년까지 고주파 열치료 또는 치바 수술을 받은 중증도 C2~C6의 하지정맥류 환자 212명의 사례를 분석한 것이다. 두 수술은 접근법이 다르기 때문에 직접 비교는 어려워 성향점수매칭으로 변인을 통제했다.

그 결과, 치바 수술은 대부분 국소마취로 시행돼 입원기간이 짧고 회복기간도 고주파 열치료에 비해 짧았다. 치바 수술의 국소마취율은 92%, 고주파 열치료는 20%였다. 회복기간의 경우 치바 수술은 평균 1.08일, 고주파 열치료는 평균 2.23일로 나타났다.

두 그룹 모두 수술 후 임상증상과 지표들이 호전됐다. 임상적 재발률, 초음파 검사상 재발률은 양 그룹간의 통계적 차이가 없었다. 다만 치바 수술 후 일부 환자에게서 초음파 검사상 재발이 보고됐는데 수술 전 정맥의 직경이 컸던 환자의 재발률이 높았다.

연구의 저자 윤상철 교수는 “다양한 형태를 보이는 하지정맥류에서 한 가지 치료법으로 모든 환자를 치료할 수 없기 때문에 환자 개인별 맞춤형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며 “정밀 초음파 검사를 통해 적합한 환자를 선별한 뒤 수술로 간편하게 정맥류를 치료한다면 환자들의 만족도가 크게 높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수술 전 정맥의 직경이 큰 환자의 경우 재발 빈도가 높았던 점은 정맥류 치료법을 선택하는데 고려해야 할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 17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제42회 대한정맥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최우수구연상으로 선정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