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과

다리가 울퉁불퉁 '하지정맥류'… "다리 근육 키우면 예방 가능"

유대형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하지정맥류 예방에는 판막 기능뿐 아니라 정맥을 쥐어 짜내는 다리 근육도 중요하다./​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다리가 울퉁불퉁해지는 ‘하지정맥류’는 인류가 걷기 시작한 원시시대부터 시작된 질환이다.

심장에서 다리로 내려온 혈액은 정맥을 통해 심장으로 돌아가지만, 중력 때문에 다시 올라가는 것이 힘들어진다. 이때 혈액이 다시 내려오는 걸 막는 ‘판막’과 걸을 때마다 정맥을 짜주는 ‘다리 근육’ 덕분에 역류를 막는다.

건국대병원 흉부외과 이송암 교수는 “하지만 판막이 망가지거나 기능이 떨어지면 혈액이 올라가지 못하고 역류하거나 고이면서 하지정맥류가 생긴다”고 말했다.

평소 오래 서있는 사람은 중력의 영향을 더 오래 받기 때문에 하지정맥류에 취약하다. 실제로 하지정맥류는 교사, 미용사, 요리사, 간호사 등에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송암 교수는 “임신과 출산도 원인인데, 임신 중의 호르몬 변화와 복압 상승이 정맥혈의 흐름을 방해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지정맥류는 정맥 판막의 역류 유무에 따라 치료법이 달라진다. 역류가 없는 경우는 연고, 정맥순환제, 압박스타킹, 혈관경화요법 및 피부레이저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할 수 있다. 최근에는 정맥혈관내 레이저 시술, 고주파 시술, 베나실 시술 및 클라리베인 시술 등으로 치료한다.

정맥 혈액 순환에 있어서 정맥 판막 다음으로 중요한 것이 다리 근육이다. 다리 근육이 단련된 만큼 정맥을 쥐어 짜내기 때문이다. 가만히 서 있거나 앉아 있는 대신 규칙적인 걷기나 스트레칭으로 다리 근육을 움직여 주는 것이 좋다. 몸에 꽉 끼는 레깅스나 청바지는 정맥 흐름을 방해하기 때문에 멀리해야 한다.

이송암 교수는 “온탕에 오래 들어가 있는 것 역시 좋지 않고, 지나친 음주를 피해야 한다”며 “쉴 때는 다리를 올려주는 것이 좋으며 다리 마사지도 정맥과 림프의 흐름을 원활하게 해줄 수 있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