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과

보기엔 멀쩡한 다리인데… 내가 '하지정맥류'?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하지정맥류가 진행된 다리. 하지만 눈에 보이는 증상이 없이 다리가 붓거나 욱신거리는 증상이 지속돼도 하지정맥류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다리 혈관이 울퉁불퉁 튀어나오면 보통 '하지정맥류'를 의심한다. 하지정맥류는 다리 정맥 내 혈액이 역류하면서 혈관이 늘어나는 질환이다. 악화되면 혈관이 튀어나온 모습이 눈에 확연히 드러난다. 다리는 중력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정맥류가 잘 생기는 경향이 있다. 그런데 눈에 보이는 증상이 없이 다리가 자주 붓고 욱신거리기만 해도 하지정맥류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종아리 저려 잠에서 깨기도 
하지정맥류는 남성보다 여성에게 잘 생긴다. 여성호르몬이 정맥을 확장시키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고대구로병원 흉부외과 한국남 교수는 "하지정맥류가 임신 중 발생해 출산 후에도 지속되는 경우가 흔하다"며 "다리 골절 등 외상이나 수술 후에도 정맥 혈류 장애가 발생하면서 하지정맥류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정맥류를 유발하는 주요 요인은 '노화'다. 나이 들수록 정맥 탄력이 떨어지고 정맥 내 혈관의 방향을 조절하는 판막도 약해져 혈액 역류가 잘 발생하기 때문이다. 

하지정맥류가 있으면 눈에 보이는 특별한 이상 없이 다리가 쉽게 피곤해지고 무거운 느낌이 들 수 있다. 아프고 저리는 증상도 나타날 수 있는데 오래 서 있거나 앉아 있으면 더 심하다. 한 교수는 "특히 새벽에 종아리가 저리거나 경련이 발생해 잠에서 깨는 빈도가 증가한다"고 말했다. 눈에 보이는 증상은 종아리나 허벅지에 푸른 실핏줄이 비춰 보이는 것이다. 병이 더 진행되면 늘어난 정맥 혈관이 피부 밖으로 돌출돼 보인다. 한국남 교수는 "증상을 방치하면 혈관이 아프면서 피부색이 검게 변하거나 심지어 피부 궤양 등의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의료용 압박스타킹 착용 도움
하지정맥류 진단에는 도플러 초음파 검사와 컴퓨터 단층촬영(CT) 검사가 쓰인다. 한구남 교수는 "도플러 초음파 검사는 하지정맥류 진단에 가장 중요하고 기본이 되는 검사"라며 "손상된 판막의 위치와 혈액의 역류 시간, 속도 등을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다. 컴퓨터 단층촬영은 정맥류의 모양 및 위치가 특이한 경우 혈관 조영제를 정맥에 투여해 진행한다.

하지정맥류에 적용되는 가장 기본적인 치료는 의료용 압박스타킹 착용이다. 압박스타킹은 종아리와 발목을 강하게 압박해 혈액을 아래서 위로 올리는 데 도움을 준다. 다음으로는 ‘레이저 및 고주파 카테터 치료’가 있다. 하지정맥류가 발생한 정맥 안으로 약물을 주입하거나 레이저나 고주파 카테터를 삽입한 후 열로 정맥을 폐쇄시켜 손상된 정맥으로의 혈액 흐름을 차단하는 치료다. 최근에는 실시간 초음파 관찰 하에 심부정맥에 경화 약물을 투입하는 치료가 도입되기도 했다. 이 외에도 늘어나거나 돌출된 정맥을 제거하는 ‘수술적 요법’이 있다. 피부를 절개했던 상처가 남지만 기존 레이저나 고주파 치료의 상처와 큰 차이가 나지 않으며 재발 확률이 가장 적은 확실한 치료법이다.

한국남 교수는 “하지정맥류는 특히 오래 서서 일하는 교사, 식당 종사자, 백화점 근무자, 미용사, 승무원, 군인에게서 흔하게 발생한다"며 "일할 때 압박스타킹을 착용하거나 혈액순환이 잘되도록 마사지를 해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지정맥류는 자연 치유가 불가능한 진행성 질환으로 다리가 저리거나 혈관이 튀어나오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적절한 치료를 받으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