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과

'하지정맥류'’ 증상, 혈관 튀어나온 것 말고 또?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다리에 혈관이 튀어나오지 않아도 다리가 자주 붓고 무거운 느낌이 들거나 휴식을 취해도 피로감이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면 하지정맥류를 의심할 필요가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다리에 혈관이 울퉁불퉁 튀어나오는 증상은 ‘하지정맥류’의 대표 증상 중 하나다. 유전이나 노화, 생활습관 등으로 인해 판막에 이상이 생기면 피가 역류하면서 혈액이 정체되고 혈압이 올라가며, 이로 인해 정맥이 부풀어 다리에 혈관이 튀어나오게 된다.

문제는 하지정맥류가 발생해도 혈관이 튀어나오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혈관이 부풀더라도 정맥을 연결하는 통로인 관통정맥의 판막에 이상이 생기면 혈관이 잘 부풀지 않는다. 또한 피부 가까이에 있는 표재정맥에 이상이 있는 경우에도 판막 기능에만 문제가 있다면 내부에서 부풀어 오른 혈관이 눈에 보일 정도로 튀어나오지 않곤 한다. 이는 하지정맥류를 발견하지 못하고 방치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하지정맥류를 제때 발견하려면 혈관이 튀어나오는 증상 외에 여러 의심 증상들을 숙지해두는 게 좋다. ▲다리가 자주 붓고 무거운 느낌이 드는 경우 ▲휴식을 취해도 피로감이 쉽게 사라지지 않는 경우 ▲다리에 쥐가 자주 나고 저린 경우 ▲발바닥이 화끈거리는 경우 등이 대표적이다.

하지정맥류를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정맥류 내에 혈전이 생기고 주변 부위 피부가 검게 변할 수 있다. 심한 경우 피부가 손상되고 벌어지기도 한다. 증상이 악화될수록 습진, 궤양 등 심각한 만성정맥부전으로 발전할 위험도 높아진다.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혈액 흐름을 방해하는 짜고 자극적인 음식, 고지방 음식 섭취를 삼가야 한다. 발목 밑에 담요나 베개를 둬, 다리를 ​심장보다 높게 올린 상태에서 자는 것도 도움이 된다. 까치발 동작을 자주 하면 근육이 수축되고 정맥이 압박을 받아, 혈류의 흐름이 증가하면서 정맥에 있는 혈액이 심장으로 빨리 전달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