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의학칼럼] 발병 연령 낮아진 안구건조증, 원인과 치료법은?

BGN밝은눈안과 롯데타워 송윤중 원장​

이미지

BGN밝은눈안과 롯데타워 송윤중 원장​
정모(27)씨는 최근 지인의 결혼식에 갔다가 눈에 이상이 있음을 알게 됐다. 단체 사진을 찍으며 카메라 조명을 보는 과정에서 눈이 시리고 눈물이 났는데, 이 증상이 귀가해서도 계속된 것이다. 평소 일회용 렌즈를 착용하다 보니, 종종 이물감과 뻑뻑함을 느끼긴 했지만 시리고 눈물이 나는 것은 처음이었다. 병원을 찾은 정씨는 안구건조증 진단을 받아 치료를 위해 안약을 처방받고, 렌즈 사용을 삼가고 있다.

안구건조증은 눈물샘의 기능 저하로 눈을 부드럽게 하고 살균작용을 하는 눈물이 제대로 생성되지 못해 눈이 뻑뻑하고 건조하며 피곤하고 시린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눈의 눈물층은 점액층, 수분층, 기름층 등 3중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중 수분층에 문제가 생기면 '눈물 생성이 부족한' 안구건조증이, 기름층에 문제가 생기면 '눈물 증발이 심해지는' 안구건조증이 나타난다.

안구건조증 증상은 다양하다. 주로 눈이 뻑뻑하고 자주 시리거나, 모래가 들어간 것처럼 이물감이 느껴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그러면서 눈을 자주 깜빡이다 보니, 눈이 쉽게 피로해지고 충혈되거나 두통이 발생하기도 한다.

안구건조증은 주로 노화로 인해 생기는 안질환으로 알려져 있지만, 최근에는 황사와 미세먼지, 자외선, 렌즈 착용 등 외부 환경 요인으로 인해 젊은층에서도 안구건조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 2017년 안구건조증 진료환자를 보면 환자의 19.8%가 50대였고, 60대와 40대가 그 뒤를 이었다. 자연스러운 노화 현상으로 눈물 분비량이 감소하고 눈물 배출이 지연되면서 건조 증세가 나타나는 것이다.

특히 젊은 층은 컴퓨터와 스마트폰, TV 화면을 보는 시간이 길다 보니 눈 깜빡임이 줄어들기 쉽다. 이 외에도 요즘 같은 더운 시기 실내에서 에어컨 등 냉방기기 사용량이 많아지거나 각종 스트레스와 영양 불균형을 겪을 때 역시 안구건조증이 발생하기 쉽다. 따라서 일상생활 속에서 안구건조증을 예방하려는 노력이 수반돼야 한다. 전자기기를 사용할 때는 수시로 먼 곳을 바라보거나, 깜빡이는 횟수를 신경 쓰는 등 휴식을 줘야 하며 냉방기기, 온열기기를 틀 때는 건조한 환경이 조성되지 않도록 사용량에 신경 써야 한다. 또한, 가급적 미세먼지와 황사가 심할 때는 외출을 삼가고, 나갈 때는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눈이 불편하더라도 만지거나 비비지 않아야 한다.

안구건조증 치료에는 안약 점안이나 눈물점 폐쇄술 등을 적용하는 방법 등이 있다. 증상이 심하고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다면, 레이저 시술을 통해 안구건조증 완화를 시도할 수도 있다.

눈물은 우리 눈의 표면에서 윤활제 역할을 하는데, 눈물이 부족하게 생성되다 보면 안구 표면이 쉽게 손상된다. 그러면서 안구건조증이 발생하게 되는데, 눈꺼풀 염증이 원인이라면 인공 눈물보다는 염증 치료에 더욱 주력해야 한다.  IPL레이저 시술은 마이봄샘의 온도를 67℃까지 올려 마이봄샘 입구에 굳어 있는 기름을 녹이는 방법이다. 피부에 화상을 입히지 않으면서, 세균이나 기생충은 태워 없애기 때문에 다래끼, 충혈, 가려움, 건조 증상을 완화하는데 효과를 준다. 그러나 정확한 치료 방향은 안과 검사와 전문의의 소견에 따라 결정되어야 하므로, 위에 언급한 증상들이 지속되고 불편이 가중된다면 곧바로 안과를 찾아야 한다.

(*이 칼럼은 BGN밝은눈안과 롯데타워 송윤중 원장의 기고입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