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과

"우울증, 눈의 '이 질환' 악화할 수도"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우울증이 안구건조를 악화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우울증이 안구건조증을 악화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의대 예방안과학센터 잉구이솽 교수 연구팀이 안구건조증이 있는 성인 535명을 대상으로 연구 시작 때와 6개월, 1년 후 3차례에 걸쳐 표준 정신건강 검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13~17%가 이 중 한 검사에서 우울증 판정을 받았다.

쇼그렌 증후군(Sjogren's syndrome), 류마티스 관절염 등 안구 건조증의 다른 원인을 고려했지만 이러한 연관성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우울증 치료제인 항우울제를 포함해 여러 가지 약물 복용이 부작용으로 안구 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지만 이러한 연관성은 항우울제와는 무관했으며 오직 우울증 자체만이 문제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우울증과 안구 건조증 모두와 관계가 있는 염증 표지도 살펴봤지만, 우울증과 안구 건조증으로 나타나는 염증 표지 사이에는 연관이 없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우울증은 생활 습관에 커다란 영향을 미친다. 이를테면, 우울증이 있는 사람은 TV나 컴퓨터 스크린에 많은 시간을 보내는데 이것이 안구 건조증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에 대해 마이애미 대학 배스컴 팔머 안 연구소 아나트 갈로르 박사는 우울증과 안구 건조증 사이에 그 어떤 공통 기저 요인이 있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논평했다.

이 연구 결과에 비춰 의사는 이 사실을 숙지하고 환자의 안구건조증 중증도가 임상 증상 수준을 넘어설 때는 환자의 정신 건강을 점검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조언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안과학'(JAMA Ophthalm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