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과

나이 들며 부쩍 건조해진 눈, ‘이것’ 문제일 수도

이해림 기자

이미지

눈물 막의 지방층을 만들어내는 '마이봄샘'의 기능이 노화 탓에 떨어지면 눈이 건조해질 수 있다. 이 경우 눈에 수분을 더하는 일반적인 인공눈물을 넣는 것만으로는 증상이 개선되지 않을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안구건조증은 나이를 막론하고 현대인의 고질병이다. 약국에서 산 인공눈물을 무작정 넣고 보는 사람이 많지만, 안구건조증이 생긴 이유에 따라 적합한 인공눈물 성분이 다르다.

인공눈물을 선택할 땐 안구건조증이 생긴 원인부터 알아야 한다. 눈 표면에 있는 눈물 막은 수성층, 지방층, 점액층의 3개 층으로 구성되는데, 층별로 눈물을 분비하는 기관이 따로 있다. 수성층은 눈꺼풀 안쪽과 바깥쪽에 있는 ‘눈물샘’에서, 지방층은 눈꺼풀 안쪽에 있는 ‘마이봄샘’에서, 점액층은 결막 표면에 있는 ‘술잔세포’에서 만들어진다. 이중 어느 곳에 문제가 생겼는지에 따라 인공눈물에 필요한 성분이 달라진다.

말 그대로 ‘수분층’인 수성층이 부족한 경우, 전반적인 인공눈물 대부분이 도움된다. 따라서 인공눈물을 아무리 써도 효과가 없다면, 지방층이나 점액층이 문제일 수 있다. 나이가 들며 갑자기 안구건조증이 심해진 사람은 지방층 부족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노화 탓에 지방층을 만들어내는 마이봄샘 기능이 저하되곤 해서다. 눈물량이 많은데도 눈이 건조한 사람은 점액층이 부족한 탓일 수 있다. 눈 표면에 흐르는 눈물을 잡아서 코팅해주는 단백질인 점액층이 부족하면, 눈물이 많아도 제 역할을 하지 못한다. 다만, 일반인이 자신의 증상을 관찰해 지방층과 점액층 중 어디에 문제가 있는지 정확히 판단하긴 어렵다. 증상을 제대로 개선하려면 병원 진단을 받아보는 게 가장 좋다.

수분층이 부족할 때 쓰는 인공눈물엔 주로 ‘카복시메틸셀룰로오스(CMC)’가 들었다. 친수성이 강해 눈물을 붙잡아두는 성분이다. 지방층이 부족할 땐 지질 성분이 포함된 카보머, 글리콜, 글리세린 등의 인공눈물이 효과적이다. 눈이 스스로 수성층과 지방층을 잘 만들어내게 하는 전문의약품인 ‘사이클로스포린’을 병원에서 처방받을 수도 있다. 점액층이 부족한 사람은 점액층의 주성분인 히알루론산이나, 술잔세포 기능을 촉진해 점액층을 개선하는 디쿠아포졸 성분이 좋다. 히알루론산 인공눈물의 경우, 효과가 좋으리란 생각에 일단 고동도 제품을 쓰고 보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안구건조증이 심하지 않고 눈이 다소 뻑뻑한 정도라면 저농도 제품만으로 충분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