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인과질환

덥고 습한 여름에 재발 잦은 ‘질염’… 예방하려면?

신소영 기자

이미지

질염을 예방하려면 질의 청결을 유지하고 통풍이 잘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감기처럼 자주 찾아오는 질염 때문에 고생하는 여성이 많다. 특히 기온이 오르고 날씨가 습해질수록 우리 몸의 세균 증식이 활발해져 질염이 재발하는 경우도 잦다. 여름철 질염, 어떻게 예방할 수 있을까?

질염은 여성의 생식기인 질이 세균에 감염돼 염증이 생긴 것을 의미한다. 질에서는 항상 윤활액을 분비해 질벽을 보호하는데, 이 분비물은 맑고 냄새가 없는 것이 정상이다. 하지만 질에 염증이 생기면 ▲분비물이 많아지고 ▲색깔이 평소와 다르게 변하고 ▲냄새가 심하게 나거나 ▲외음부의 가려움증이 생긴다. 질염은 원인에 따라 세균성 질염, 칸디다 질염, 트리코모나스 질염 등으로 나뉜다. 특히 곰팡이균의 일종인 칸디다균 번식에 의한 칸디다성질염은 여성의 75%가 일생에 한 번 이상 경험할 정도로 흔하다. 주로 면역력이 저하되거나 꽉 끼는 바지를 입을 때, 팬티라이너 등 위생용품을 장시간 착용할 때 등 질 내 환경이 습해질 경우 발생하기 쉽다.

질염이 생기면 보통 항생제 또는 항진균제를 복용하거나, 질정제를 삽입해 치료한다. 이때 사용되는 질정제는 질염의 종류마다 다르다. 세균성 질염엔 세나서트를, 칸디다성 질염은 지노베타딘, 카네스텐, 카네마졸을 주로 사용한다. 트리모코나스성 질염은 지노베타딘 질정이 어느 정도 듣긴 하지만, 경구용 항원충제를 처방받아 복용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다. 다만,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성관계를 통해 주로 발병하기 때문에 산부인과를 방문해 정확히 진단받고 성관계를 가진 상대방도 함께 치료받아야 한다.

질염을 예방하려면 질의 청결을 유지하고 통풍이 잘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 스타킹과 레깅스, 꽉 끼는 옷 착용은 피하고, 통풍이 잘되는 면 재질의 속옷을 입는 게 좋다. 씻을 때는 질의 산도를 낮게(pH 3.8~4.5) 유지하기 위해 일반 염기성 비누나 바디워시 보다는 약산성 여성청결제를 사용하는 게 좋다. 다만, 여성 청결제는 주 2~3회만 사용한다. 질 내부를 너무 과도하게 씻으면 오히려 유익균이 함께 제거된다. 씻은 후에는 부드러운 수건으로 톡톡 두들겨 물기를 완전히 제거한 뒤, 속옷을 입어야 한다. 물에 젖은 채로 내버려두면 곰팡이 등 균이 증식해 질염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특히 여름철 수영을 한 뒤나 탕 목욕을 한 후에는 생식기를 신경 써서 잘 말리는 게 좋다.

힌편, 당뇨병이 있거나 타고나길 분비물의 양이 많은 사람은 특히 질염이 잘 생길 수 있다. 한 번쯤은 산부인과 진료를 받아 몸 상태를 파악함으로써 질 건강을 관리하는 것을 추천한다. 당뇨병이 있으면 칸디다 곰팡이가 살기 쉬운 환경이 돼 질염이 심하게 생길 수 있으므로 혈당 조절을 철저히 하는 등 당뇨병 자체를 우선 치료해야 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