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과

눈에서 소리가 난다? ‘이 질환’ 의심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안구건조증이 심하면 눈을 비비거나 깜빡일 때 소리가 날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눈을 비비거나 감았다 뜰 때마다 뻑뻑한 느낌이 들고 소리가 난다면 ‘안구건조증’일 수 있다. 안구건조증이 심해 눈꺼풀과 안구가 마찰하면서 나타나는 증상으로, 이 같은 증상이 있을 경우 곧바로 안구건조증 치료를 시작하는 게 좋다.

안구건조증은 눈을 보호하는 눈물막이 손상돼 안구 표면의 윤활작용에 이상이 생기는 질환이다. 눈물이 부족하거나 쉽게 증발하는 경우, 눈물 생성기관에 염증이 발생한 경우 나타날 수 있다. 요즘과 같이 건조한 시기일수록 증상이 발생·악화되기 쉬우며, 최근에는 스마트폰 사용량이 늘어나면서 환자 수가 많아지고 있기도 하다.

안구건조증이 있으면 눈이 뻑뻑해지고 눈부심, 두통 등과 같은 증상이 생긴다. 평소보다 눈 깜빡임이 잦거나 눈을 뜬 채로 10초 이상 버틸 수 없다면 안구건조증을 의심해야 한다. 심하면 ‘쩍’ 소리가 나는 것은 물론, 모래알이 들어간 느낌, 타는 듯한 작열감 등을 느끼고 시야가 흐릿해지거나 사물이 두 개로 보이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안구건조증은 초기부터 관리해야 한다. 방치할 경우 증상이 악화되고 안구 피로감도 심해진다. 주로 히알루론산 성분 인공눈물을 사용하며, 증상이 심하거나 염증이 동반된 경우 항염증제 안약을 처방받아 사용하기도 한다. 이 같은 방법으로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눈물이 안구에 머물도록 눈물이 코로 내려가는 관을 부분적으로 막는 시술을 고려할 수도 있다.

안구건조증을 치료·예방하기 위해서는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노력도 필요하다. 눈을 건조하게 만드는 습관들을 고치지 않으면 인공눈물을 자주 넣고 치료를 받아도 증상이 재발·악화될 수 있다. 평소 의식적으로 눈을 자주 깜빡이고 물을 많이 마셔 수분을 보충해야 하며, 가습기를 사용해 실내 습도를 높이는 것도 중요하다. 또한 미세먼지가 심하거나 건조한 날에는 렌즈를 착용하지 않는 게 좋다. 대기에 이물질이 많은 날 렌즈를 착용하면 각막에 상처가 생기기 쉽다. 이밖에 브로콜리, 당근, 고추 등 안구건조증 예방에 도움이 되는 식품들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들 식품에는 비타민A, 비타민C, 루테인, 베타카로틴이 등이 풍부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