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과

안구건조 심한데, 혹시 눈화장 때문?

이금숙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제공
평소 눈화장을 하는 사람은 안구건조증이 악화될 위험이 있다. 속눈썹 바로 아래에 있는 지질이 분비되는 마이봄샘이 화장품 노폐물로 막힐 수 있기 때문. 안구건조증의 86%는 마이봄샘 문제 때문에 발생한다.

마이봄샘은 윗쪽 눈꺼풀에 약 50개, 아래쪽 눈꺼풀에 약 25개가 있다. 여기서 분비된 지질은 눈물의 가장 윗층을 덮어 눈물의 증발을 막아준다. 지질의 성분은 사람마다 조금씩 다른데, 콜레스테롤·중성지방 등으로 구성돼 있다.

모든 지질이 그렇듯 마이봄샘에서 분비되는 지질도 활성산소에 의한 산화, 세균에 의한 산패가 일어날 수 있다. 화장품 노폐물이 더해지면 산패는 더 심해진다. 이런 지질 산화물들이 눈에 자극을 주고 염증을 일으켜 안구건조증, 충혈 등을 유발한다. 또 마이봄샘이 있는 눈꺼풀에는 모낭충이 서식한다. 모낭충이 있어도 일반적으로 증상이 없지만, 체내 면역력이 떨어지거나 위생 상태가 안 좋으면 모낭충 감염으로 눈 다래끼·충혈·안구건조증 등이 생길 수 있다.

안구건조증, 충혈로 불편한 사람은 평소 눈화장을 진하게 하지 않고, 눈화장을 했다면 눈꺼풀 세안을 꼭해야 한다.  눈꺼풀 세안의 첫번째 방법은 PH 9~10인 알칼리성 비누를 사용하는 것이다. 피부 관리를 위해 중성 세안제를 많이 사용하는데, 지질을 닦아내는 데에는 알칼리성 비누가 좋다. 비눗물이 눈에 들어가지 않을 만큼 살짝 감고 아침, 저녁, 잠들기 전에 비누로 눈꺼풀 테두리를 문질러주는 세안을 2회씩 하면 안구건조증, 충혈 등의 증상이 좋아진다.

세안 후 깨끗한 물수건을 따뜻한 물에 적셔 5~10분간 눈을 덮은 다음 눈꺼풀에 묻어있는 기름진 분비물을 나오게 하고, 면봉을 깨끗한 물에 적신 다음 속눈썹을 하나 하나 쓸어내린다는 느낌으로 닦아내는 방법도 있다.

평소 하루에 5번은 1분간 눈을 감아보자. 잠깐 감았다 뜨는 것이 아니라 '꾸욱' 감는다고 생각해야 한다.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응시하다 보면 눈을 잘 깜빡이지 않는다. 의식적으로 5초에 한 번씩은 눈을 깜빡여야 한다. 하루에 총 5번은 1분 동안 눈을 감으면 안구 표면의 눈물막이 정상화돼 건조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