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우면 괜찮은데… 일어섰을 때 뱃살 쏟아지면 ‘이 병’ 의심

김서희 기자

▲ 척추전만증 예방을 위해선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엉덩이가 뒤로 빠진 ‘오리엉덩이’나 배만 볼록 나온 ‘올챙이배’를 가진 사람은 척추전만증을 조심해야 한다. 그 이유와 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과도하게 휜 척추, 방치하다 노화 가속
척추전만증은 허리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는 전단계로, 척추가 정상보다 앞쪽으로 과하게 휜 상태를 말한다. ▲바닥에 똑바로 누웠을 때 허리와 바닥 사이로 손이 걸리지 않고 들어갔다가 나오거나 ▲똑바로 서 있을 때 배를 앞으로 내밀고 있는 것처럼 보이거나 ▲배에 살이 적은데도 많이 나온 것처럼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허리 통증으로 인해 허리를 숙였다 다시 펴기가 힘든 증상도 있다.

엉덩이 부근에 과도한 힘이 들어가게 하면 몸은 상체를 뒤로 젖히는데, 이런 자세가 반복되면서 허리 뼈가 휘어져 척추전만증이 생긴다. 복부비만이나 임신으로 인해 복부의 하중이 커지면 고관절에 가해지는 힘을 줄이려고 상체를 뒤로 젖히게 된다. 이 자세가 척추를 앞으로 휘게 만들기도 한다. 척추전만증이 생기면 흔히 허리 척추뼈를 연결하는 뒤쪽의 관절끼리 눌리면서 통증이 생긴다. 이를 오랫동안 방치하면 척추 노화가 빨리 진행돼 디스크 및 퇴행성 척추 질환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척추전만증은 엑스레이 촬영으로 간단하게 진단이 가능하며, 통증이 있을 경우 MRI를 통해 척추 마디가 신경을 압박하고 있는지도 확인할 수 있다. 통증이 지속되거나 이미 디스크로 발전한 경우 질환과 상태에 맞는 치료를 받아야 한다.

◇막는 방법은
척추전만증을 예방하거나 초기에 완화하기 위해선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서 있을 때는 엄지발가락, 새끼발가락, 발뒤꿈치를 삼각형으로 연결해 세 지점에 고르게 체중을 싣는다고 생각하고 양발을 11자로 만들어야 한다. 걸을 때는 15~20미터 앞을 바라보고, 턱을 당기고 허리를 똑바로 세워 약간의 긴장하고 걷는 게 좋다. 평소 하이힐을 자주 신거나 의자에 걸터앉는 습관도 피하는 게 좋다. 복근과 등 근육을 위한 꾸준한 운동과 스트레칭을 해야 한다.

▶고양이 자세=무릎과 양손을 바닥에 대고 엎드린다. 숨을 들이마시면서 머리는 뒤로 젖히고, 허리는 아래 방향으로 집어넣는다. 숨을 내쉬면서 머리를 아래로 숙이고, 허리를 위쪽 방향으로 둥글게 끌어올린다. 같은 동작을 10회 반복한다.

▶로우런지=한쪽 다리를 앞으로 내디딘다. 앞쪽 무릎은 90도로 굽히고 뒤쪽 무릎은 바닥에 닿는 느낌으로 몸을 내리면 된다. 반대쪽 다리도 같은 방법으로 운동한다. 10~20회씩 매일 3회 하면 된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