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뱃살 빼려면 밥 먹고 '이렇게' 하세요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뱃살을 빼려면 밥 먹고 20분 동안 가볍게 산책하는 것이 좋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식사 후 바로 앉으면 내장 지방이 축적되기 쉽다. 지방을 제거하려면 밥 먹고 20분 동안 가볍게 산책하면 된다.

뱃살은 크게 피부, 근육 사이에 생기는 피하지방과 장기 사이 끼어 있는 내장지방으로 구성되는데, 내장 지방이 피하 지방보다 훨씬 해롭다. 피하지방은 장기에 영향을 주지 못하지만, 내장지방은 염증 물질을 만든 후 전신에 퍼뜨릴 뿐만 아니라 지방산을 혈관 속으로 쉽게 침투시키기 때문이다. 내장 지방이 많으면 뱃살이 딱딱하다. 누웠을 때 뱃살 모양이 변하지 않는다면, 내장 지방이 쌓였을 수 있으므로 식사 후 산책하는 것이 좋다.

식사 후 소화하는 과정에서 우리가 먹은 음식은 포도당, 아미노산, 지방산 등 작은 단위로 쪼개진다. 이때 에너지로 사용하기 쉬운데, 바로 앉거나 누워서 쉬면 영양소가 지방으로 금세 바뀌어버린다. 실제로 밥을 먹고 난 다음 앉아있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대사증후군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식사 후 바로 앉지 않고 20분 정도 산책하면 지방으로 쌓이는 포도당의 양을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다. 비만, 대사증후군이 있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포도당이 더 빨리 지방으로 변환되므로 식사 후 꼭 걸어야 한다. 이들은 혈당을 낮추는 인슐린 호르몬에 저항성이 커 포도당이 금세 지방으로 저장된다.

한편, 지나치게 움직이면 오히려 위장으로 가는 혈류량이 줄어 소화불량이 생길 수 있으므로, 천천히 걷는 것이 좋다. 이외에도 내장 지방을 제거하는 방법으로 ▲스트레스 관리하기 ▲식사 규칙적으로 하기 ▲고강도 유산소 운동하기 등이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