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뱃살, '이런' 모양이라면 의심

강수연 기자

▲ 배꼽을 중심으로 윗배와 아랫배가 모두 나와 울룩불룩 접힌 모양의 배는 내방지방과 피하지방이 모두 쌓인 상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풍선처럼 부푼 뱃살을 빼보려 노력해봐도 살이 빠지지 않는다면 다음의 방법을 따라 해보자. 같은 뱃살이어도 쌓인 지방의 종류가 다르고, 위험 정도도 다르다. 빼는 방법이 다를 수도 있다.

▷둥글게 나온 뱃살=주로 중년 남성에게 많이 보이는 유형이다. 내장지방이 많이 쌓이면 배가 둥글게 나온다. 이러한 뱃살은 위험한 뱃살로, 빨리 빼는 것이 중요하다. 장기간 내장지방이 쌓이면 혈액에 유입될 수 있으며, 지방세포로 호르몬 분비가 촉진돼 전립선비대증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 둥근 언덕처럼 나온 뱃살을 빼기 위해선 우선 식습관 개선이 필요하다. 탄수화물, 기름진 음식, 술 섭취는 줄이되 단백질 섭취는 늘려야 한다. 꾸준한 유산소 운동도 병행하는 것이 좋다. 유산소 운동을 하면 장기 사이의 중성지방을 없앨 수 있다. 운동은 몸에 살짝 땀이 날 정도로 30분, 주 3회 이상 하면 된다. 고강도 운동과 저강도 운동을 반복하는 인터벌 운동을 하면 내장 지방을 더욱 빠르게 뺄 수 있다.

▷아랫배 볼록=아랫배만 볼록 나온 사람은 피하 지방이 쌓이고 있는 단계다. 내장지방이 쌓이기 전이라 비교적 덜 위험한 상태로 여기기 쉽지만, 반대로 내장지방이 쌓이기 직전 단계라고도 볼 수 있다. 아랫배만 나온 상태라면 기름진 음식과 정제된 탄수화물을 피해야 한다. 운동은 복부 근육을 단련할 수 있는 드로인과 같은 운동을 권한다. 드로인은 특별한 운동기구 없이도 할 수 있는 간단한 운동이다. 허리를 곧게 편 상태에서 배를 등 쪽으로 밀어 넣은 뒤 30초 정도 힘을 주고 유지하기만 하면 된다.

▷울룩불룩 접힌 뱃살=배꼽을 중심으로 윗배와 아랫배가 모두 나와 울룩불룩 접힌 모양의 배는 내방지방과 피하지방이 모두 쌓인 상태다. 폐경 후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 뱃살 모양으로 가장 위험한 뱃살 모양이다. 내장지방으로 인한 대사증후군, 심뇌혈관질환 등은 물론, 피하지방이 몸 중심부에 붙어 있어 하체 근골격계에 무리를 줄 위험도 있다. 특히 폐경 후엔 골격계가 약해지기 때문에 이 경우라면 열량 섭취 감소와 유산소 운동을 통해 내장지방을 먼저 뺀 후, 근력 운동을 병행하길 권한다. 운동은 뱃살을 잡았을 때 두께가 얇아진 게 느껴질 때까지 오랜 기간 운동해야 한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