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칼럼

[의학칼럼] 홈트 뒤, 허리통증 심해졌다면?

정병주 안양국제나은병원 병원장

이미지

정병주 안양국제나은병원 병원장​


최근 건강을 위해 운동을 시작한 직장인 김모(48)씨. 김씨가 선택한 운동은 헬스장 대신 집에서 운동하는 ‘홈트 (홈트레이닝)’다. 매일 한두 시간씩 꾸준히 운동을 했지만, 언제부턴가 운동을 하고나면 허리 통증이 생겼다. 특히 자고 일어나면 허리 부근의 묵직한 통증으로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낀다. 처음엔 근육통 정도로 생각했으나 통증의 강도가 심해지면서 병원을 찾았다.

◇건강 위해 선택한 홈트, 오히려 독이 될 수도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자기관리를 위해 많은 사람들이 운동을 선택한다. 하지만, 코로나 19 재확산으로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야외 운동 대신집에서 운동하는 ‘홈트’를 시작하고 있다. 홈트는 집을 뜻하는 홈(home)과 운동을 의미하는 트레이닝(training)의 합성어로 집에서 운동을 하는 의미의 신조어다. 시간과 날씨에 제약 없이 원하는 때 언제든지 운동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건강을 위해 선택한 홈트가 오히려 독이 되는 경우도 적지 않아 주의가 필요하다.

◇​단순한 동작 반복, 잘못된 자세가 허리디스크까지
홈트는 운동 전에 충분한 스트레칭으로 관절과 근육을 풀어주고, 정확한 동작에 대한 전문가 설명을 숙지한 후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운동을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적절한 준비 동작없이 단순히 유튜브 영상을 따라 하는 경우가 많다. 규칙적인 운동은 체중 관리와 면역력 증대로 감염 예방에 도움이 되지만 영상을 보고 단순히 동작만 따라하면 잘못된 자세와 자신의 신체 상태를 고려하지 않은 무리한 동작으로 관절손상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잘못된 자세 때문에 허리디스크를 불러올 수 있다. 허리를 앞으로 구부리는 동안 척추 뒤쪽으로 가해지는 압력이 디스크 탈출의 위험을 높이기 때문이다. 또, 허리 근육량이 적은 사람은 척추를 받쳐주는 힘이 약해 이 같은 동작이 척추에 더욱 부담을 줄 수 있다. 복근을 만들기 위해 시도하는 윗몸일으키기 역시 잘못된 방법으로 시행할 경우 허리디스크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 윗몸일으키기를 정확하게 하는 사람은 복근의 힘을 이용해 일어나려 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은 허리의 반동을 이용해 몸을 일으켜 세우려 하는 모습들을 볼 수 있다. 이 경우 척추에 충격이 누적돼 디스크 탈출을 유발할 수 있다.

◇​조기 치료가 관건, 감염위험 적고 안전한 PSLD 도움
허리디스크를 오랜만에 운동해 생긴 근육통이라 생각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허리디스크는 자연 치유되는 경우가 드물고 통증이 만성적으로 악화할 수 있어 다리가 저린 증상이 나타난다면 전문의의 진찰을 받아보는 게 좋다. 초기 증상엔 약물치료, 물리치료, 주사치료로 가능하지만 보존적 치료에도 증상 호전이 힘들다면, 감염 위험이 적고 안전한 내시경 시술도 고려해 볼 수 있다.

척추 내시경 신경 감압술(PSLD)은 1cm의 최소 절개 후 근육과 뼈의 손상 없이 효과적으로 척추관을 넓혀주는 시술이다. 전신마취가 필요 없고 최소 절개로 이뤄지기 때문에 수술 부담이 컸던 환자들에게도 효과적으로 적용할 수 있다. 별도의 흉터가 생기지 않을 뿐만 아니라 약 2~3일 정도의 회복 기간을 거친다면 일상으로의 빠른 복귀가 가능하다.

무조건 척추내시경시술을 진행할 수 있는 것은 아니며 환자의 상태에 따라 알맞은 치료가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 세밀하고 정확한 진단 과정으로 환자의 척추 상태를 분석하고, 정확한 진단에 따른 치료가 가장 효과적일 수 있다.

(* 이 칼럼은 안양국제나은병원 정병주 병원장의 기고입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