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뇨기과

소변 참다가 통증 때문에 못 걷기도… '이곳' 염증 가능성

이해나 기자 | 신소영 인턴기자

이미지

소변을 오래 참는 습관은 방광염을 유발할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20대 여성 A씨는 소변이 마려울 때 자주 참는 습관이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평소와 같이 소변을 참다 화장실에 가려는 순간, 방광에 심한 통증이 느껴져 걷기마저 힘들었다. 결국 병원을 찾은 A씨는 방광염 진단을 받았다.

◇소변에 노폐물 많아… 방광염 발생 위험

방광염은 세균 감염으로 방광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21년 방광염 환자의 91%가 여성일 정도로 여성에게 흔하다. 방광염은 대장균의 방광 침입, 스트레스, 면역력 저하 등이 원인인데, 소변을 자주 참았을 때도 발생할 수 있다. 고대구로병원 비뇨의학과 문두건 교수는 "소변에는 콩팥에서 걸러 나온 노폐물과 안 좋은 물질이 많다"며 "소변을 계속 참아 방광에 오래 머무르게 하면 염증이 생기고, 지속되면 방광염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 하루에 15~20회 정도로 소변을 자주 보면서, 소변을 볼 때 아랫배가 뻐근하고, 소변을 보고 나서도 시원하지 않는 증상이 있다면 방광염을 의심해야 한다.

◇만성방광염으로 이어지면 통증 더 악화

방광염이 계속해서 재발하면 '간질성방광염'이라 불리는 만성방광염이 될 수 있다. 문두건 교수는 "일·공부 등 계속 앉아 있어야 하는 환경 때문에 화장실을 못 가 만성방광염이 오면 소변을 조금만 참아도 아프다"며 "이를 방광통증후군 또는 간질성방광염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간질성방광염의 증상은 소변이 찰 때 심한 방광 통증이 생기고 배뇨 후에 통증이 줄어드는 것이다. 치골 상부나 아랫배, 허리, 회음부, 질에서도 통증이 느껴질 수 있으며 잦은 배뇨, 야간뇨도 나타난다.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오기도 한다.

◇소변 참는 습관 버리고, 물 많이 먹어야

방광염과 간질성방광염은 항생제 등 약물치료, 행동치료, 음식조절, 물리치료 등으로 치료한다. 만약 효과가 없거나 극심한 통증이 계속되면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또 방광염은 재발이 잦기 때문에 생활습관 개선으로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 소변을 극심하게 참는 습관을 버리고, 하루 4~6회 소변을 보는 게 좋다. 또 물을 하루 6~8잔 정도로 많이 먹어 체내 세균을 몸 밖으로 배출시키는 게 좋다. 소변과 대변을 본 후 휴지로 닦아낼 때는 항상 앞에서 뒤쪽으로 닦는다. 무엇보다 방광 통증이 심할 때는 꼭 전문의를 찾아서 정확한 치료와 진단을 받아야 한다.

한편 여성의 방광염은 성관계에 의해서도 많이 유발된다. 여성의 질 내에 서식하던 균이 성관계에 의해 요도 입구로 이동해 감염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성관계 전후로 생식기를 깨끗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고, 성관계 후에는 반드시 소변을 보고 방광을 비워내는 것이 좋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