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질환

노년 저체중, 면역력 떨어뜨려 질병 위험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체중조절용 조제식품이 도움

이미지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나이가 들면 조금 뚱뚱한 것이 차라리 낫다. 비만이 너무 심해지는 것은 문제지만 팔·다리가 가늘어지면서 살이 빠지는 것은 그보다 더 문제가 될 수 있다.

나이가 들면 호르몬의 영향으로 많이 먹어도 살이 잘 안 찌고, 살이 빠지면 근육·뼈·혈관 등 우리 몸의 모든 조직과 기관이 약해진다. 면역력이 떨어져 세균·바이러스의 침입을 막지 못하면서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병을 치료해도 회복이 더디고, 수술 후 합병증·재발 가능성도 높다. 특히 골다공증 가능성이 커져 작은 충격에도 뼈가 부러질 수 있다. 뇌에 영양 공급이 부족해지면서 치매 위험도 높아진다. 영국 연구에 따르면, 저체중인 사람은 정상 체중인 사람보다 치매 발병 위험이 34% 높았다. 저체중인 사람은 암 수술 후 사망률이 과체중인 사람의 2배라는 연구결과도 있다. 줄어드는 체중이 걱정인 중장년층은 체중조절용 조제식품을 먹어볼 만하다. 분말로 돼 있어 물·우유에 타먹기 때문에 저작 기능이 저하돼 음식 섭취가 불편하거나 여름철 입맛이 없는 사람들이 먹기에 좋다. 간편하게 단백질, 비타민, 미네랄 같은 필수 영양소를 모두 섭취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