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7세 청소년, 2가 백신 추가접종 가능성은?

신은진 기자

▲ 12~17세 청소년은 동절기 추접종 대상자에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 /게티이미지뱅크


현재 18세 이상 기초접종 완료자라면 누구나 동절기 추가접종으로 오미크론 예방 효과가 있는 2가 백신을 선택할 수 있다.

동절기 추가접종에 사용하는 2가 백신은 기초접종에 사용한 단가 백신보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 예방, 사망·중증화 예방 효과가 매우 크다. 2가 백신은 오미크론 중화항체를 기존 백신보다 최대 13배 더 형성한다고 보고된다. 그 때문에 방역당국은 2가 백신 접종을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있으나, 현재 2가 백신은 기초접종을 마친 18세 이상 성인만 가능하다. 2가 백신의 접종 대상이 소아 청소년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을까?

◇12~17세 확대 가능성 커… 5세 미만용 2가 백신은 없어
2가 백신 접종 대상자를 소아 청소년으로 확대할 가능성은 크다. 특히 12~17세 청소년은 유력한 동절기 추가접종 대상자이다.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최은화 위원장(서울대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은 "12~17세 청소년 연령은 백신에 대한 면역원성과 안전성이 성인과 상당이 유사하다"고 밝혔다.

2가 백신은 이미 국내에서 12세 이상 접종에 가능하도록 허가를 받은 상태이기에 12~17세 청소년 대상 추가접종은 예상보다 더 빨리 시행될 수도 있다. 최은화 위원장은 "2가 백신인 BA.1 백신과 BA.4·5 백신이 국내에서도 허가를 받았기 때문에 전문가 입장에서 고위험군 소아 청소년,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청소년에게는 2가 백신을 활용한 동절기 추가 접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5~11세 소아의 2가 백신 접종 계획은 불투명하고, 5세 미만은 2가 백신을 접종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 국내에서 5~11세용으로 허가받은 2가 백신이 없고, 5세 미만용은 아예 개발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최 위원장은 "5~11세 소아용 2가 백신이 국내에는 아직 도입되지 않았다"며, "미국에서의 접종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도입시기나 접종 권장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5세 미만 대상으로는 2가 백신이 아직 개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동절기 추가접종 대상은 18세 이상에는 적극적으로 2가 백신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백신 부작용을 감수하기보단 걸리는 게 낫다고 생각하는 청장년이 많은데, 전문가들은 코로나 후유증은 생각 이상으로 심각하다고 경고한다.

국내외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에 감염되면 3~6개월 사이에 심장질환이나 뇌졸중 위험이 커지는데, 백신 접종을 하면 이 같은 중증 후유증을 예방할 수 있다. 백신접종자는 코로나 감염 후 급성 심근경색 또는 허혈성 뇌졸중이 발생할 위험이 미 접종자보다 각각 52%, 62% 낮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