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변이 또 출현했는데… 코로나 2가 백신 맞을 필요 있나

신은진 기자

▲ 새로운 코로나19 변이는 대부분 오미크론 계열이라 2가 백신으로 예방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동절기 추가 접종을 하는 백경란 질병청장. /질병관리청 제공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가 주도하는 올겨울을 무사히 보내려면 오미크론 변이 BA.1 또는 BA.4/5에 기반을 둬 개발된 2가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고 매일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미국, 유럽 등을 중심으로 BF.7과 BQ.1.1 변이 바이러스가 주로 유행하고 있고, 새로운 변이는 계속해도 나오고 있다. 우리나라도 곧 해외와 비슷한 상황이 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우세종 변화, 새로운 변이 등장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최근 개발된 2가 백신을 맞을 필요가 있는지 알아보자.

◇BF.7·BQ.1.1 등 신종 변이 대부분 오미크론 계통
현재 동절기 추가접종에 사용하는 2가 백신은 BA.1 또는 BA.4/5를 겨냥한 것이라 새로운 변이엔 효과가 없을 것이라 생각할 수 있으나 그렇지 않다. 해외에서 코로나 재유행을 주도하는 BF.7, BQ.1.1, XBB.1, BN.1 등 새로운 변이도 모두 오미크론 계열이라 기존 2가 백신으로 감염 예방, 중증화·사망 예방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이재갑 교수는 "현재 유행하는 BQ.1, XBB.1 등은 모두 오미크론 하위 변이라 개량 백신(2가 백신)을 접종했을 때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이 교수는 "최근 논문을 보면, 2가 백신을 접종했을 때 중화항체가 단가 백신보다 BQ.1에 대해서는 7배, XBB.1에는 14.8배까지 더 많이 생성된다"며 "지금 동절기 접종에 사용하는 2가 백신을 접종하면 BA.4/5는 물론 미국, 유럽 등에서 유행하는 BQ.1, XBB.1 등에 대한 충분한 면역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2가 백신 3종, 우열 차이 근거 없어… '적정 시기 접종'이 중요
그렇다면 2가 백신 3종(BA.1 기반 백신 모더나, 화이자 각 1종, BA.4/5 기반 화이자 백신 1종)중 가장 효과가 좋은 백신은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3종의 차이가 없다고 봤다.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최은화 위원장(서울대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은 "미국에서는 BA.4/5 기반 2가 백신만 사용하고 있으나 그 외 모든 국가에서는 BA.1 기반 백신과 BA.4, BA.5 기반 백신에 차이를 두지 않고 선택할 수 있게 하고 있다"며 "항체 형성에서 BA.1 기반 백신과 BA.4/5 기반 백신 중 어느 것이 더 우수하다거나 열등하다는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차이가 없으므로 고민할 필요가 없고, 빨리 접종하는 게 백신 선택 문제보다 더 중요하다"라며, "적절한 시기에 백신을 접종하길 추천한다"고 말했다.

2가 백신 3종의 효과를 확인하는 건 현재 불가능하다고도 전했다. 이재갑 교수는 "2가 백신들은 항체가 형성 등의 측면에서 큰 차이가 없고, 앞으로 어떤 변이가 유행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어떤 백신이 더 유리하다고 말하기 어렵다"라며, "이는 유행이 지나간 다음에나 판정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현재로서는 접근 가능한 백신을 최대한 빨리 접종하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동절기 추가접종 권고 대상자는 기초 접종을 마친 18세 이상 성인이다. 그 중에서도 60세 이상, 면역저하자, 기저질환자, 요양병원·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 입소자 등 코로나 중증화·사망위험이 높은 이들은 접종이 강력히 권고된다. 추가 접종은 마지막 접종 또는 감염 3개월(90일) 이후부터 가능하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