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위험한 만성질환자, 백신 접종률은 더 낮아

이슬비 기자

▲ 중증 감염에 취약한 만성질환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전체 인구 통계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헬스조선 DB


중증 감염에 취약한 만성질환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전체 인구 통계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정희진 교수 연구팀이 국민건강보험 청구 데이터베이스와 질병관리청의 국민예방접종 데이터베이스를 통합해 건강한 일반 성인과 만성질환자의 코로나19 백신접종률 비교·분석했다.

연구팀은 지난 5월 31일까지 백신접종한 만 18세 이상 누적 인구와 2020년 3월부터 2022년 2월 중 3회 이상 외래를 방문하거나 1회 이상 입원한 만 18세 이상 만성질환자를 연령대별로 나누어 분석했다.

그 결과, 모든 연령대에서 혈액암, 전신성 홍반성 루푸스 환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전체 인구 통계보다 10~20% 낮았다. 고형암(갑상선암 제외), 간경변증, 만성 신부전 환자는 젊은 연령대에서 특히 접종률이 현저하게 낮았다. 고혈압과 같은 경증질환자보다 악성종양 등 중증질환이면서도 감염에 취약할 수 있는 질환을 가진 환자에서의 백신접종률이 더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 질환별 백신 접종률./사진=고려대 구로병원


연구팀은 만성질환자의 백신접종률이 낮은 이유로 안전성에 대한 우려, 질병 또는 치료와의 부적합성에 대한 우려, 정보 부족 등을 꼽았으며, 특히 접종을 받고 싶어도 악화된 건강상태, 장기간의 입원 등으로 인해 예방접종센터에 접근성이 떨어지는 것이 원인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정희진 교수는 "만성질환자들은 코로나19 고위험군인 만큼 공중 보건 당국과 의료진들이 이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최대한 높이고자 노력해야 한다"며 "만성질환자들을 직접 치료하는 의료진이 환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장려해 환자들의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했다.

연구에 참여한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남엘리엘 교수는 "만성질환자에서 코로나19 백신 효능 및 안전성에 대한 연구 결과가 적은 상황"이라며 "백신접종을 망설이는 만성질환자들의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한 의료진들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의학회 국제학술지 JKMS(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온라인 판에 최근 게재됐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