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맞으려니 종류 여러 개… 뭐 맞지?

이슬비 기자

▲ BA.1 기반 백신은 말그대로 BA.1의 유전자 정보를 이용해 제작한 백신으로, 모더나와 화이자사에서 제작했다. BA.4/5 기반 백신은 가장 최근에 나온 것으로 BA.4/5의 유전자 정보를 이용했고 화이자에서만 만들었다./사진=조선일보DB


"코로나 백신 맞으려고 봤더니, 종류가 너무 많아요. BA.1기반 모더나 백신, 화이자 백신, BA.4/5기반 화이자 백신 도대체 무슨 차이인가요?"

최근 들어온 본지 독자 궁금증이다. 다시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면서 4차 백신을 맞고자 하는 사람이 늘었다. 사전예약누리집이나 SNS(카카오톡, 네이버) 잔여 백신 예약으로 백신 접종을 신청하려고 하면, 이전과 다르게 총 세 가지의 백신을 선택할 수 있다. 무슨 차이일까?

이번 겨울에 진행하는 코로나19 백신은 초기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효과뿐만 아니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예방 효과 능력까지 추가한 2가 백신이다. 크게 BA.1 기반과 BA.4/5 기반으로 나뉘는데, 이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를 지칭하는 것이다. BA.1은 지난해 유행했던 초기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BA.4/5는 비교적 최근 유행하고 있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다. BA.4/5는 BA.1과 스텔스 오미크론이라고 알려진 BA.2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조합으로 새로 만들어진 하위계통으로, 우리나라에선 지난 6월 말부터 비중이 커졌다.

BA.1 기반 백신은 말 그대로 BA.1의 유전자 정보를 이용해 제작한 백신으로, 모더나와 화이자사에서 제작했다. BA.4/5 기반 백신은 가장 최근에 나온 것으로 BA.4/5의 유전자 정보를 이용했고 화이자에서만 만들었다.

보건 당국에서는 2가백신 세 종간 권고상 차이를 두지 않고 있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BA.4/5 백신이 현 유행 군주에 조금 더 특화됐다고 볼 수 있지만, 두 백신 간 효과의 직접적인 비교 자료는 아직 부족하다"며 "접종 가능한 백신을 적기에 맞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모더나 BA.1 기반 2가 백신도 기존 백신보다 BA.1 변이 바이러스에는 1.75배, BA.4/5 변이 바이러스에는 1.69배 더 높은 중화능(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능력)을 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18세 이상 국민 중 기초접종(1,2차)을 완료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2가백신 3종 중 원하는 백신으로 접종받을 수 있다.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 예약이나, SNS를 이용한 당일접종 예약 없이도 의료기관에 희망하는 백신이 있다면 접종 가능하다. 확진되거나 마지막 접종을 한 지 4개월(120일)이 안 지났다면 아직 체내 중화능이 강하므로, 굳이 2가백신을 맞지 않아도 된다.

한편, 최근 미국, 유럽을 중심으로 새로운 오미크론 변이인 BQ1.1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는데, 2가 백신 3종 모두 해당 변이 바이러스에서도 중화항체 활성화가 확인됐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