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담배에 타르 더 많아…"일반 담배처럼 암 일으켜"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 식약처가 공개한 궐련형 전자담배 제품 별 니코틴·타르 함량 비교 표. /사진=식약처 제공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궐련형 전자담배(찐담배) 배출물에 포함된 니코틴·타르 등 11개 유해성분을 분석한 결과를 오늘(7일) 발표했다. 그 결과, 찐담배 역시 일반담배처럼 포름알데히드·벤젠 등 발암물질이 검출됐다. 타르의 양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분석에 사용된 궐련형 전자담배는 '아이코스', '글로', '릴'이다.

궐련형 전자담배는 전용기기를 통해 연초를 250~350도 고열로 가열해 연기를 흡입하는 담배다. 기존 담배에 비해 냄새가 덜해, 작년 출시된 이후 소비자 관심이 급증했다. 일반 담배는 포장지에 니코틴과 타르 함유량을 의무적으로 표시하지만, 궐련형 전자담배는 그렇지 않아 유해성분 정보가 부족한 상태다.

식약처 분석 결과, 궐련형 전자담배 니코틴 함유량은 0.1~0.5mg으로 나타났다. 일반 담배 니코틴 함유량은 0.01~0.7mg 수준이다. 타르 함유량은 궐련형 전자담배가 4.8~9.3mg으로 나타났다. 일반 담배 타르 함유량은 0.1~8mg이다. 그 외에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인체 발암물질 1군으로 분류한 벤조피렌, 벤젠, 포름알데히드, 니트로소노르니코틴 등 유해성분 역시 검출됐다.

식약처는 "궐련형 전자담배 니코틴 함유량은 일반 담배와 유사해 금연에 도움되지 않으며, 타르 함유량은 일반 담배보다 높았다"며 "궐련형 전자담배도 일반 담배와 마찬가지로 암 등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