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1샤워' 필수? ‘이런 사람’ 예외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 피부 건조증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하루 한 번, 매일 샤워를 하면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본격적인 여름이 오기 전부터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요즘 같은 날 ‘하루 한 번 샤워’는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이다. 다만 예외인 경우도 있다. ‘피부건조증’으로 인해 가려움을 호소하는 사람들이다.

피부 건조증은 피부 표면 지질과 천연 보습 성분이 줄어들면서 생기는 피부질환이다. 팔 바깥쪽이나 정강이에 주로 증상이 발생하며, 피지선 분포가 적은 복부·허벅지에도 나타날 수 있다. 또한 허리띠나 양말이 닿는 부위인 허리, 발목 등에 생기는 경우도 있다.

고령자의 경우 노화로 인해 피부 속 수분의 비율이 줄고 표피 장벽 회복력이 떨어져 건조증이 발생하기 쉽다. 실제 피부 건조증은 노인성 가려움증을 유발하는 대표적 원인이기도 하다. 피부 건조증을 앓는 노인이 매일 샤워를 하면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 피부 노화로 피지선이 위축된 상태에서 피지 분비가 더욱 줄고 피부의 수분 증발도 가속화되기 때문이다. 특히 뜨거운 물로 하는 샤워는 피부 건조증 증상을 악화시킬 위험이 높다.

다른 원인 질환 없이 피부건조증을 앓고 있는 경우 생활습관 개선 만으로도 증상이 완화될 수 있다. 피부가 가려우면 샤워를 이틀에 한 번씩 하고, 사우나는 1~2주에 한 번 정도만 이용하도록 한다. 특히 팔, 종아리 등 피지 분비가 적어 가려움증이 심한 부위는 샤워할 때 타월이나 비누 대신 맨손으로 물만 끼얹어서 씻는 게 좋다. 비누를 써야 한다면 일반적인 고체 비누가 아닌 중성·약산성인 물비누, 폼클렌징을 쓰는 것도 방법이다. 알칼리성 고체 비누는 피부 장벽을 정상화하는 효소의 기능을 억제해 가려움증을 악화시킬 수 있다. 비누 성분은 제품 포장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밖에도 피부건조증 증상을 예방·완화하려면 실내 습도를 잘 조절하고 자외선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여름철에는 과도한 냉방기 사용을 삼가고 증상이 지속되면 ▲당뇨병 합병증 ▲만성신부전증 ▲만성습진 ▲아토피피부염 ▲갑상선질환 등과 같은 원인 질환도 의심할 필요가 있다. 당뇨병 합병증에 의해 신경이 손상되면 작은 자극에도 가려움을 느끼고, 만성신부전증 환자는 제대로 배설되지 않은 체내 노폐물이 온몸을 돌다가 피부 조직에 쌓여 가려움증을 겪을 수 있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