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워기로 얼굴까지? 피부 망치는 세안 습관 3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 샤워기로 얼굴에 물을 뿌릴 경우 얼굴 피부를 자극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건강한 피부를 위해서는 따로 관리를 받거나 화장품을 잘 고르는 것만큼 잘 씻어주는 것도 중요하다. 좋은 제품을 쓰더라도 평소 세안을 대충 하거나 잘못된 방법으로 씻으면 피부 건강을 해치고 피부 트러블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잘못된 세수 습관에 대해 알아본다.

샤워기로 얼굴 씻기
샤워기로 몸을 씻듯 세수를 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샤워기 세수’는 피부 건강을 악화시킬 수 있는 대표적인 습관이다. 샤워기에서 나오는 물줄기가 얼굴 피부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얼굴 피부는 몸보다 민감해 같은 온도와 압력에도 더 큰 자극을 받게 된다. 특히 최근 나오는 제품들은 수압이 센 경우가 많아 더욱 피부에 자극을 주기 쉽다. 피부 보호를 위해서는 샤워기에서 나오는 물로 바로 세안하기보다, 세면대에 미지근한 물을 받은 후 피부를 부드럽게 문지르며 씻도록 한다.

찬물로 마무리
얼음물처럼 차가운 물로 세안을 마무리하는 게 좋다고 알고 있는 사람도 많지만 이 역시 잘못된 생각이다. 차가운 물로 얼굴을 씻을 경우 피부 속 혈관을 자극해 이완·수축이 반복되면서 탄력을 잃을 수 있다. 드물게 피부색이 만성적으로 붉어지거나 착색되기도 한다. 세안은 피부 온도와 비슷한 미지근한 물로 하는 게 좋고, 헹굴 땐 이보다 조금 더 시원한 정도의 물을 사용하도록 한다. 이 정도만으로도 모공 속 노폐물을 씻고 넓어진 모공을 일시적으로 수축시키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물기 제거는 ‘박박’보다 ‘톡톡’
세안 후 수건으로 얼굴을 세게 누르거나 박박 문지르는 것도 삼가야 한다. 이 같은 습관은 피부 표면에 크고 작은 상처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피부 장벽이 손상되면 피부 속 수분이 빨리 증발해 건조해지거나 피부염이 생기기 쉽다. 이미 피부염이 있는 경우 증상을 악화시킬 수도 있다. 얼굴뿐 아니라 몸도 마찬가지다. 따라서 샤워 후 수건을 사용할 때는 피부를 살짝 두드리는 느낌으로 물기만 제거하는 게 좋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