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덩이 납작하다면, '이 질환' 주의해야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 엉덩이가 납작한 사람이라면 '좌골점액낭염'을 주의해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엉덩이가 납작한 사람이라면 '좌골점액낭염'을 주의해야 한다.

좌골점액낭염은 엉덩이 쪽 좌골 주위 조직인 점액낭에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특히 엉덩이 살이 없거나 엉덩이 근육량이 적다면 좌골 점액낭에 직접 자극이 가해져 염증이 생기기 쉽다. 외부 자극을 막지 못해 같은 시간을 앉아있더라도 보통 사람보다 점액낭이 더 많은 압박을 받기 때문이다. 이 부위를 자주 사용하거나 지속적인 자극이 가해지거나, 잘못된 자세를 오래 유지할 때도 좌골점액낭염이 생길 수 있다. 특히 오래 앉아 일하는 사람에게 흔하다.

◇앉아 있을 때 엉덩이 배긴다면  '좌골점액낭염' 의심해야
좌골점액낭염 증상으로는 앉을 때마다 엉덩이가 배기고 욱신거리는 통증 등이 있다. 점액낭에 생긴 염증이 골반 하부를 지나는 좌골신경을 자극해서다. 간혹 엉덩이가 아닌 엉덩이 옆쪽, 골반, 사타구니 등에도 통증이 생길 수 있는데, 이 때문에 디스크 관련 질환으로 오해하는 경우도 많다. 디스크는 휴식을 취하면 대부분 통증이 사라지지만, 좌골점액낭염은 앉을 때 통증이 심해지고 일어서가나 걸을 때 통증이 없다.

◇ 방치하면 관절에 물차는 등 합병증 생길 수 있어
좌골점액낭염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관절 안에 물이 차는 '관절수증'이나 천골(꼬리뼈)와 장골(엉덩이뼈) 연결 부위에 손상이나 염증이 생기는 '천장관절증후군' 등 2차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발병 초기에 물리치료나 약물치료를 받으면 호전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좌골점액낭염이 의심되면 바로 병원에서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증상이 심하면 환부에 스테로이드 주사를 놓아 통증을 줄인다.

◇ 앉아있는 시간 줄이고, 엉덩이 근육 강화해야
좌골점액낭염을 예방하거나 증상 완화하기 위해서는 앉아있는 시간을 최대한 줄이고 딱딱한 곳에 엉덩이가 닿지 않도록 하는 것이 우선이다. 딱딱한 곳에 앉아야 할 때는 쿠션감이 좋은 방석이나 구멍이 뚫린 도넛 모양 쿠션을 깔고 앉는 것이 좋다. 술은 혈액순환을 방해해 증상을 악화시키므로 삼가는 것이 좋다. 평소 엉덩이 근육을 단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단련법으로는 누워서 엉덩이를 드는 방법과 엎드려서 한 발 드는 방법이 있다.

▶누워서 엉덩이 들기

▲ 누워서 엉덩이 들기./사진=《백년 쓰는 관절 리모델링》


1. 바닥에 등을 대고 양발을 골반 너비로 벌려 바르게 눕는다. 양 무릎은 굽혀 세운다.
2. 허벅지에서 엉덩이, 허리가 일직선이 되도록 엉덩이를 들어 올리고 10초간 유지한 후 제자리로 돌아와 5초간 휴식한다. 10회 반복한다.
단, 통증이 심해질 수 있으므로 엉덩이를 너무 높게 들지 않는다. 허리에 통증이 있을 때는 삼간다.

▶엎드려 한 발 들기

▲ 엎드려 한 발 들기./사진=《백년 쓰는 관절 리모델링》​


1. 바닥에 배를 대고 엎드린다.
2. 엉덩이 힘을 이용해 무릎이 바닥에서 완전히 떨어질 때까지 한쪽 다리를 들어 올린다. 10초간 유지한 후 제자리로 돌아와 5초간 휴식한다. 좌우 각 10회 반복한다.
단, 복부에 힘을 준 상태에서 다리를 들어올려야 한다. 허리 통증이 있다면 그만둔다. 허리 근육이 긴장되며 통증을 악화할 수 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