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일반

외로운 중년 남성, 암 위험 10% '쑥'

류지현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외로움은 중년 남성 암 위험을 10%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중년 남성이 외로움을 느낄수록 암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동핀란드대학 연구팀은 중년 남성 2570명을 대상으로 외로움과 암 위험 사이의 연관성을 1980년대부터 추적 연구했다. 그 결과, 외로움은 암 위험을 10%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649명(25%)의 남성이 암에 걸렸고 283명(11%)의 남성이 암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는 암 발병에 영향을 미치는 연령, 사회‧경제적 상태, 수면의 질, 우울증, BMI(체질량 지수), 심장 질환 위험 같은 요인들을 고려해 측정된 결과다. 또한 연구팀은 암 사망률은 미혼, 미망인, 이혼한 환자에게서 더 높았다고 분석했다. 연구팀은 외로움이 흡연이나 과체중만큼 건강에 위협적인 요소이며 외로움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메커니즘을 향후 자세히 조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연구를 진행한 동핀란드대학 연구팀 시리리시 크라브 연구원은 “이번 연구가 외로움을 완화하면 암을 비롯한 질병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음을 나타낸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정신과 연구(Psychiatry Research)'에 최근 게재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