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따끈따끈 최신 연구] "크리스마스 연휴, 심장마비 환자 많아진다"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 정선유 헬스조선 인턴기자

손님 맞이 과로·과음 등이 원인

즐거운 크리스마스 연휴에 심장마비 발생률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미지

스웨덴 룬드대학교 심장의학과 데이비드 얼링 교수팀은 1998~2013년 발생한 28만3014건의 심장마비를 조사했다. 그 결과, 크리스마스 전후 2주와 비교해 크리스마스 당일에 심장마비 건수는 15% 증가했다. 크리스마스 이브 날에는 심장마비 건수가 37% 증가해 크리스마스 날보다 더 높았다. 구체적인 시점은 크리스마스 이브 밤 10시에 심장마비 발생이 가장 많았다. 새해에도 심장마비를 조심해야 한다. 새해 전후 2주와 비교했을 때, 새해 첫날에 심장마비 위험이 20% 증가했다. 이러한 위험은 75세 이상 노인에게서 가장 높았다. 연구팀은 "크리스마스나 새해 연휴에는 과식·과음, 여행, 손님 준비로 인한 과로 등과 같은 특별한 스트레스가 있다"며 "특히 당뇨병과 심장병 등 질환을 이미 앓고 있는 사람은 크리스마스나 새해 연휴 동안 심장마비를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의학저널(BMJ)'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