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비듬 있는 사람, 탈모 조심해야 하는 이유

김서희 기자

이미지

머리를 잘 감는데도 비듬이 잘 생긴다면 지성 비듬일 가능성이 크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비듬은 머리를 자주 감아도 잘 없어지지 않고, 자주 재발해 골치 아픈 질환이다. 방치하면 탈모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곰팡이균 과다 증식이 주원인
비듬은 피부 세포가 떨어지면서 생기는 각질로, 보통 사춘기부터 증가하고 20대의 10~50%, 30대 이상에서 10명 중 4명 이상이 있을 정도로 비교적 흔한 두피 질환이다. 비듬은 피지선의 과다 분비, 호르몬의 불균형, 두피 세포의 과다 증식, 불규칙한 생활습관 등으로 인해 발생한다. 특히 피부의 정상 세균 중 하나인 '피티로스포룸 오발레'라는 곰팡이가 날씨, 유전, 호르몬, 스트레스 등의 여러 유발 요인에 의해 최대 20배까지 과다 증식하는 것이 주원인이다.

◇방치하면 탈모 유발해
머리를 잘 감는데도 비듬이 잘 생긴다면 지성 비듬일 가능성이 크다. 두피에 피지가 과도하게 분비되면 생기는 것으로, 비듬이 크고 누런색이며, 끈적거린다. 지성 비듬은 비듬과 균이 모공을 막아 피지 분비에 이상이 생기면 두피 피지가 산화되면서 불쾌한 악취가 나기도 하고, 염증이 생기기도 쉽다. 두피에 염증이 자주 생기면 점점 두피를 민감하게 만들어 만성 지루성 두피염, 모낭염 등 다양한 두피 질환을 유발한다. 특히 지성 비듬과 함께 두피의 홍반, 염증, 가려움증, 악취 등을 동반한다면 지루성 두피염이 원인일 가능성이 높은데, 방치한다면 염증이 다른 부위로 퍼질 수 있고, 탈모까지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두피 청결하게 유지해야
비듬 치료의 핵심은 두피를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이다. 두피가 손상되거나 노화하면 혈액순환이 잘 안 되면서 탈모가 올 수 있다. 두피 관리의 기본은 깨끗하게 유지하는 것이다.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외출할 때 헐렁한 모자를 착용해 두피 노출을 최소화한다. 머리는 매일 감기 어렵다면 이틀에 한 번은 감아야 한다. 두피를 구석구석 마사지하듯 씻어내고 미지근한 물로 깨끗이 헹군다. 머리를 감은 후에는 즉시 말리는 게 좋다. 젖은 머리는 세균이 번식하기 쉽다. 과일과 채소를 챙겨 먹어 비타민과 미네랄를 충분히 섭취하고, 물을 잘 마셔서 노폐물이 원활히 배출되도록 하는 것도 두피 건강에 도움이 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