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건강 챙기려면… '이것' 섭취 중요"

이해나 기자 | 정소원 인턴기자

▲ 오메가3 수치가 낮은 사람은 뇌 크기가 작고, 문제 해결력, 추론 능력 등이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오메가3 섭취가 뇌 건강에 도움을 줘 문제 해결력 등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로스앤젤레스캠퍼스 연구팀은 58~76세(평균 67세) 1600여 명을 대상으로 뇌 자기공명영상(MRI)을 촬영해 지적 능력과 뇌 용량, 적혈구세포 속의 오메가3 수치 사이 상관 관계를 분석했다. 특히 오메가3 속 도코사헥사엔산(DHA)과 에이코사펜타엔산(EPA) 성분에 주목했다. 연구 결과, DHA 수치가 하위 25%에 속하는 사람들은 DHA 수치가 그 이상인 사람들에 비해 뇌 용량이 더 작았다. 뇌가 수축하면 기억력과 사고력이 저하되고, 치매로 까지 이어질 위험이 있다. 또 오메가3 수치가 하위 25%에 속하는 사람들은 문제 해결력이나 다중 작업, 추론 능력 테스트에서 낮은 점수를 보였다. 연구 저자 잘디 S. 탄디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오메가3가 두뇌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다시 입증됐다”고 말했다.

오메가3 섭취가 치매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밝힌 연구 결과도 있다. 미국 연구진은 65세 이상 노인 1490명을 평균 7.2년 추적 조사한 자료를 분석해, 혈중 오메가3 농도와 알츠하이머병 발병 간 상관 관계를 분석했다. 노인들은 연구에 참가할 당시 치매가 없었지만 이후 131명에게서 알츠하이머병이 발병했다. 분석 결과, 오메가3의 일종인 도코사헥사엔산(DHA) 농도가 짙을수록 알츠하이머병 발병률이 낮았다. 일정 범위 내 적혈구 대비 DHA 비율이 6.1%보다 많은 집단은 3.8%보다 적은 군에 비해 알츠하이머병 발병 위험이 49% 낮았다. 이를 햇수로 환산하면 적혈구 대비 DHA 비율이 3.8% 미만일 때보다 6.1% 초과일 때 알츠하이머병 발병 기간이 약 4.7년 늦어진단 결론이 나온다.

오메가3는 체내 합성이 안돼 식품으로 섭취해야 한다. 고등어, 연어, 참치, 삼치 등 등푸른 생선에 많이 들었으며, 건강기능식품으로도 섭취 가능하다.

이 연구는 ‘신경학저널’에 최근 게재됐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