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 후 '혼맥' 즐기는데… 나도 알코올 사용장애?

이원영 헬스조선 인턴기자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매일 맥주 한 잔씩 마시는 사람도 알코올 사용장애일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퇴근 후 집에서 마시는 맥주 한 잔은 그날의 스트레스를 날리는 데 도움을 준다. 하지만, 맥주를 마시지 않으면 공허해지고, 마시는 양도 점차 늘어난다면 '알코올 사용장애'를 한 번쯤 의심해야 한다.

◇소량이라도 자주 마시면 위험

알코올 사용장애는 '알코올 의존증'으로도 불리며, 술을 마시지 않을 때 금단증상이나 갈망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이때 술을 얼마나 '많이' 마시느냐보다 얼마나 '자주' 마시느냐가 더 중요하다. 소량의 술이라도 꾸준히 마시면 내성과 의존성향이 생기기 때문이다.

알코올 사용장애의 대표적인 증상은 신체적 금단 증상이다. 술을 마시지 않았을 때 ▲불안하거나 초조하고 ▲식은땀이 나며 ▲양손이나 혀·눈꺼풀이 심하게 떨리는 증상이 생긴다. 술을 마시지 않을 때 공허한 감정이 나타나는 것도 주된 증상이다.

◇일상생활 힘들면 치료받아야

자신도 모르게 마시는 술의 양이 점차 많아지고, 다음날 일에 집중을 못 하는 등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긴다면 알코올 사용장애일 가능성이 크다. 알코올 사용장애를 방치하면 주변 사람들과 갈등이 생기기 쉬울 뿐만 아니라 알코올성 간염, 간경화 등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알코올 사용장애 치료로는 인지행동치료, 동기강화치료, 약물치료 등이 있다. 인지행동치료는 환자가 왜 음주를 하게 되는지 파악해 원인을 제거하는 것이고, 동기강화치료는 술을 끊고자 하는 의지를 키우는 것이다. 약물치료는 항갈망제, 향정신성 약물을 사용해 과도하게 활성화되는 신경계 작용에 균형을 맞추는 것이다. 일상생활이 어렵고, 신체적 금단 증상이 심하면 입원해 치료해야 한다.

◇혼술 피하고 양·횟수 정해놔야

알코올 사용장애를 예방하는 방법은 올바른 음주습관을 가지는 것이다. 음주량과 횟수를 정해 그 이상은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일주일에 두 번 이내가 적당하며, 남자는 하루 평균 3잔, 여자는 2잔 이내로 마시는 것이 좋다. 이때 맥주는 맥주잔, 소주는 소주잔 등 각 주류의 잔을 기준으로 한다. 고단백 음식을 곁들이는 것도 방법이다. 체내 알코올 흡수 속도를 줄일 수 있다.

혼술(혼자 술을 마시는 것)도 피하는 것이 좋다. 절제가 어렵고 음주량 가늠도 안 돼 알코올 사용장애로 발전하기 쉽다. 미국 알래스카 주립대 연구팀에 따르면 혼자 술을 마시면 다른 사람과 마실 때보다 알코올 사용장애를 겪을 가능성이 2배 높다. 또한, 경북대 간호대 연구팀이 알코올 사용장애 환자 3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친한 친구와 술을 마시는 것보다 혼자 마실 때 알코올 사용장애로 입원할 확률이 9.07배나 높았다. 특히 집에서 텔레비전이나 영화를 보면서 혼술하면 편한 환경 속에서 자신도 모르게 음주량이 많아질 수 있다. 되도록 밖에서 지인들과 함께 정해진 양만큼만 술을 마시는 것이 좋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