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간지럽다고 두피 자꾸 긁으면 탈모 생길 수도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머리가 간지러우면 자연스럽게 손톱을 세워 두피를 긁게 된다. 이 습관이 탈모를 유발할 수도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머리가 간지러우면 자연스럽게 손톱을 세워 두피를 긁게 된다. 이 습관이 탈모를 유발할 수도 있다.

각종 세균이 서식하고 있는 손으로 머리를 긁으면 두피가 자극받아 지루성 두피염이 생길 수 있는데, 이는 탈모 위험을 키운다. 염증 부위를 반복해 긁으면 두피에 진물과 상처가 생겨 두피 환경이 악화하는데, 이때 모발은 두피에서 충분한 영양분을 공급받지 못해 쉬이 탈락하기 때문이다. 염증도 모근에 영향을 줘 탈모를 유발한다. 지루성 두피염으로 인한 탈모는 진행 속도가 빠르다는 특징이 있다.

지루성 두피염이 생기면 머리가 더 심하게 가려워지고, 붉음증, 뾰루지, 각질(비듬), 진물 등이 동반된다. 보통 머리를 긁는 습관과 함께 스트레스, 피로, 호르몬 변화, 자외선 등 두피 환경에 악영향을 주는 요인들이 더해지며 유발된다.

다행히도 근본 원인인 지루성 두피염을 치료하면 탈모는 좋아진다. 생활 습관을 교정하면 지루성 두피염은 대체로 완화된다. 지속해서 염증 치료 성분이 들어 있는 샴푸로 머리를 깨끗이 감고, 기름진 음식을 피하며 충분히 자는 게 좋다. 머리가 간지러울 땐 손톱으로 절대 직접 긁으면 안 된다. 손톱이 아닌 손가락 끝으로 꾹꾹 눌러주는 등의 방법이 있다. 증상이 나아지지 않거나, 염증이 심하다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염증과 가려움증을 가라앉히는 약을 처방받게 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