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스트레스 받을 때마다 두피 가려워… 왜?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지루성두피염은 완치가 되기보다 만성적으로 재발이 잘 돼, 증상이 심한 사람들은 악화 요인을 피하면서 살아야 한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스트레스 좀 받았다 하면 두피가 가려운 사람들이 있다. 가장 흔한 원인은 지루성두피염이다. 지루성두피염은 전 인구의 1~3%에서 발생하는 흔한 피부 질환이다. 두피가 가렵고 붉어지는 것이 주요 증상. 심하면 노란색의 기름진 비듬이 생기기도 한다. 지루성두피염은 완치가 되기보다 만성적으로 재발이 잘 돼, 증상이 심한 사람들은 악화 요인을 피하면서 살아야 한다. 

◇스트레스가 왜?
지루성두피염의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스트레스, 피로, 수면부족 상태에서 심해진다고 알려져 있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피지 분비량이 증가하면서 염증이 악화될 수 있는 것. 호르몬이나 신경계 이상과도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루성두피염의 증상은 정도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난다. 경증 환자들은 비듬이 늘어나거나 살짝 가려운 정도에 그친다. 심하면 진물이 나는 노랗거나 붉은 여드름이 곳곳에 생기고,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한다. 쌀겨 모양으로 각질이 벗겨지면서 기름진 비듬도 생긴다. 누구나 쉽게 겪을 수 있는 증상이라 질병으로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방치하면 탈모까지 유발할 수 있다.

◇스트레스 줄여야 재발 막는다
지루성두피염을 예방하고 관리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으로 생활하며 잠을 충분히 자고, 스트레스를 받을 만한 행동은 최대한 줄여야 한다. 음주 등 염증이 악화될만한 요인도 피해야 한다. 두피 상태가 좋지 않을 때는 특히 악화시키는 생활습관을 피하고, 머리를 평소보다 꼼꼼히 감아야 한다. 약국에서 파는 피부염 연고를 일시적으로 발라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약국에서 파는 연고는 단기간만 사용해야 한다. 상태에 맞게 적절히 치료하지 않으면 오히려 병을 장기화시킬 수 있다.

머리를 꼼꼼히 감았는데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거나, 염증이 심해 통증이나 탈모를 유발할 땐 반드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치료에는 스테로이드 연고를 일시적으로 사용하며, 칼시뉴린 억제제(면역 억제제)를 사용하기도 한다. 가려움증과 염증을 가라앉히기 위해 먹는 약을 처방할 수도 있다. 염증의 원인이 곰팡이성으로 추측된다면 항진균제를 사용한다. 지루성두피염은 계속 재발하므로 한 번에 해결하려 하면 안 된다. 완치는 어렵더라도 증상이 악화되지 않도록 생활습관을 잘 유지하면서 살아야 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