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잠 자주 자면, 혈압 높아진다"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이원영 헬스조선 인턴기자

▲ 낮잠을 자주 자면 고혈압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낮잠을 자주 자는 사람들은 고혈압에 걸릴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 중남대 연구팀은 2006년부터 2010년까지 영국에 살았던 40세부터 69세 사이 참가자 약 36만 명을 11년간 추적 관찰했다. 이들은 모두 고혈압 병력이 없는 사람이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혈액, 소변, 타액 샘플을 조사했으며 ▲종종 낮잠 잔다 ▲가끔 낮잠 잔다 ▲거의 낮잠 자지 않는다로 항목을 나눠 생활습관을 조사했다. 그 결과, 종종 낮잠을 자는 사람들은 거의 낮잠을 자지 않는 사람들보다 고혈압 발병률이 12% 높았다. 또 60세 이하 성인 중 종종 낮잠을 자는 사람들은 거의 자지 않는 사람에 비해 고혈압 발병률이 20%, 60세 이후 성인 중 종종 낮잠을 자는 사람은 고혈압 발병률이 10% 높았다. 또한, 낮잠 자는 빈도가 올라갈수록 고혈압 위험이 40% 증가했다.

연구팀은 낮잠을 많이 자는 사람들은 밤 수면 시간이 줄어들어 전체적 수면 시간이 감소할 수 있기 때문에 고혈압 발병률이 높아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수면 시간이 짧을수록 고혈압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는 사실은 여러 연구를 통해 알려졌다. 호서대 간호학과가 2019년에 연구한 자료에 따르면 수면 시간이 짧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고혈압 발병률이 65세 미만은 1.6배, 65세 이상은 1.9배 높았다.

수면전문가 마이클 A.그랜드너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낮잠 자체가 나쁘다기보단 낮잠이 전체적인 수면의 질 저하를 유발해 건강이 나빠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미국심장협회에서 발행하는 학술지 '하이퍼텐션(Hypertension)'에 최근 게재됐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