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잠이 선사하는 건강효과, 기억력 높이고 업무 효율 높여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식곤증이나 춘곤증으로 인해 점심식사 후 나른하고 피곤한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낮잠이 선사하는 건강효과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잠깐이라도 낮잠을 자면 여러 가지 건강효과를 볼 수 있다.

낮 시간에 30분 이내로 짧은 낮잠을 자면 오후의 학업이나 업무의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점심을 먹은 후에는 뇌에 공급되는 혈액이 상대적으로 줄어드는데, 이 때 낮잠을 자면 뇌에 휴식할 시간을 주기 때문이다. 미국 미시간대학교 연구팀은 18~50세 연령의 성인 40명을 대상으로 3일 동안 정상적으로 잠을 자게 한 뒤, 해결이 불가능 한 일을 처리하도록 했다. 그 다음 한 그룹은 낮잠을, 다른 그룹은 비디오를 보게 했다. 그 결과, 낮잠을 잔 그룹이 비디오를 본 그룹보다 더 많은 시간을 업무 수행에 쏟았다. 또 낮잠을 잔 그룹은 비디오를 본 그룹에 비해 충동적인 행동을 하는 경우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낮잠은 기억력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 30분 이하의 낮잠을 습관적으로 자는 사람은 낮잠을 안 자는 사람보다 알츠하이머병 발병 위험이 현저히 낮다는 연구결과도 나온 바 있다. 독일 자를란트 대학 연구팀에 의하면 약 45분간의 낮잠은 기억력을 최대 5배 정도 높일 수 있다. 잠을 자는 동안 기억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특정 뇌파가 활성화되기 때문이다. 낮잠을 자는 동안 새로운 정보를 정리하는 해마가, 이를 장기 기억으로 이동시키기 때문이다. 또 낮잠에 든 지 10분이 지나면 깊은 수면 상태인 서파수면이 나타나는데, 이 서파수면은 기억력과 관련이 있다.

 

▲ 낮잠을 자면 업무 효율도 높일 수 있고 기억력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사진=조선일보 DB


습관적으로 낮잠을 자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심리적으로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며, 쾌적하고 의욕적인 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학계의 일부에서는 낮잠이 각종 만성질환의 유병률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고 보고 있다. 30분 정도의 낮잠은 수축기 및 이완기 혈압을 그 전보다 평균 5~10mmHg 가량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다음은 효과적으로 건강하게 낮잠을 자는 5가지 방법이다.
1. 잠을 방해할 만한 것들을 제거한다. 창문은 닫고 전화벨과 조명은 잠깐 꺼두는 게 좋다.
2. 커피는 한 잔 이상 마시지 않는다. 카페인을 많이 섭취하면 신경이 긴장해 잠이 쉽게 들지 않는다.
3. 최대한 편안한 자세로 낮잠을 잔다.
4. 일정한 시간을 정해서 잔다. 매일 정해진 시간대에 일정 시간 동안 눈을 붙인다.
5. 너무 길게 자지 않는다. 휴대폰이나 시계로 알람을 맞춰 너무 길게 자는 일이 없도록 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