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과도한 낮잠, '이 병'의 징후일 수도

김서희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노인이 낮잠이 길고 잦으면 치매 초기 징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노인이 낮잠이 길고 잦으면 치매 초기 징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러시알츠하이머병센터 공동 연구팀은 74~88세 노인 1401명을 대상으로 14년동안 낮잠이 치매 발병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비교·분석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손목에 부착된 시계형 장치를 통해 매년 2주 동안 낮잠 패턴을 모니터링했다. 또한, 연구팀은 여러 가지 신경 테스트를 통해 참가자들의 인지 기능의 변화를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낮잠을 하루에 1시간 이상 자는 노인은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치매에 걸릴 위험이 40% 높았다. 치매 증상이 진행되면서 낮잠은 더욱 잦고 길어졌다. 특히, 인지 장애에 문제가 생긴 노인은 인지 기능에 문제가 없는 노인보다 매일 낮잠 자는 시간이 길었다. 경도 인지 장애 진단을 받은 노인은 낮잠 시간이 전보다 2배, 치매 진단은 받은 노인은 3배까지 길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낮잠이 잦고 길어지는 것은 치매 증상이 나타나기 전 단계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런 병리 현상은 뇌의 각성을 촉진하는 네트워크에 영향을 미쳐 낮잠을 유발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연구 저자 유이 렁 박사는 “이 연구는 과도한 낮잠은 치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며 “과도한 낮잠은 생체 리듬에 영향을 미쳐 치매 위험을 높이기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알츠하이머 협회 학술지(The Journal of the Alzheimer's Association)'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