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과

'이곳' 세게 부딪친 아이, 학업 성적 떨어질 수도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김주성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뇌진탕을 겪은 적 있는 아이는 학업 성적이 좋지 않을 확률이 더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뇌진탕을 겪은 적 있는 아이는 학업 성적이 남들보다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뇌진탕은 머리에 외상을 입어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는 것으로, 두통, 어지럼증, 이명, 불면증, 피로, 우울, 불안 등을 유발한다.

미국 워싱턴대 연구팀은 2019 청소년 위험행동 설문조사 데이터에서 12~18세 1만 756명을 대상으로 뇌진탕 병력 여부와 학업 성적 간 연관성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대상자가 1년 이내 뇌진탕을 몇 번 겪었는지 조사하고, 이들의 학업 성적을 A, B면 ‘좋은 성적’, C, D, E, F이면 ‘좋지 않은 성적’으로 분류했다.

연구 결과, 전체 대상자 중 14.9%가 적어도 한 번 이상 뇌진탕을 겪은 적 있다고 응답했으며, 이들은 좋지 않은 성적을 받을 확률이 1.25배 더 컸다. 또한 뇌진탕을 2번 이상 겪은 경우에는 좋지 않은 성적을 받을 확률이 1.5배로 더 높았다.

뇌진탕을 겪고 나면 뇌의 신경세포가 손상돼 신경전달물질이 잘 분비되지 않아 뇌 기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실제 고대구로병원이 발표한 ‘외상성 뇌손상 환자의 기억기능 연구’에 따르면 뇌진탕으로 인해 인지, 정서, 행동, 사회 기능에 일시적 장애가 생길 수 있다. 특히 기억력, 주의력, 정보처리능력, 문제해결·실행 능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뇌진탕 병력과 낮은 성적 사이 유의미한 연관성이 있다"며 "특히 여러 번 발생한 뇌진탕은 성적에 악영향을 끼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영국의학저널(BMJ)’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