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폐경기 여성에게 좋은 9월 제철 '해산물'은?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문수아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가을이 제철인 꽃게는 칼슘이 풍부해 폐경기 여성에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건강에 유의해야 한다. 건강 관리를 위해 영양소가 풍부한 해산물을 먹어보면 어떨까. 9월 제철 해산물의 효능을 알아본다.

◇꽃게

가을은 꽃게의 철이다. 봄에는 알이 꽉 찬 암게가, 가을에는 살이 통통한 수게가 맛있다. 꽃게에는 칼슘이 풍부해 골밀도가 줄어드는 폐경기 여성에게 좋다. 꽃게 100g당 칼슘 118mg이 들어 있는데, 이는 우유(91mg)보다 많은 양이다. 또 자연 피로해소제라 불리는 타우린도 100g당 711mg이나 들어 있다. 타우린은 칼슘 운반을 도와 근육이 활발하게 움직이도록 체내 에너지를 늘린다. 이로 인해 혈당이 증가하면서 힘이 생기고, 피로가 풀리게 된다. 그리고 꽃게 껍질에는 키토산 성분이 가득하다. 키토산은 지방이 쌓이는 것을 막고, 혈중 콜레스테롤을 체외로 배출하는 효과가 있다. 단, 꽃게 100g당 나트륨이 약 300mg 들어 있어 고혈압·비만 환자는 주의해야 한다.

◇고등어

고등어는 오메가3의 일종인 EPA를 어류 중에서 가장 많이 함유하고 있다. EPA는 성인병(동맥경화, 혈전증, 고혈압 등)을 예방하고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춘다. 고등어에는 또 다른 오메가3의 일종인 DHA도 풍부해 뇌 활동을 촉진하고,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 고등어의 껍질 특히, 꼬리 쪽 껍질과 살에는 피부미용에 좋은 비타민B2가 풍부하다. 이 밖에 나트륨을 배출하는 칼륨과 빈혈을 개선하는 철분도 많이 들어 있다. 고등어는 무와 궁합이 좋아 함께 먹는 게 좋다. 무의 이소시아네이트 성분이 고등어의 비린내를 없애고, 비타민C와 소화효소가 고등어의 영양을 보완할 수 있다.

◇새우

새우는 대표적인 고단백 저지방 식품으로 100g당 칼로리가 93kcal에 불과하다. 새우에 풍부한 타우린은 뇌의 교감신경에 작용해 혈압을 안정시킨다. 또 협심증·심근경색을 일으키는 콜레스테롤 생성을 막고, 혈관 조직에 침투한 콜레스테롤을 분해하는 효과가 있다. 혈류를 방해하는 과도한 혈소판 응집 작용도 억제해 고혈압·동맥경화 예방에 도움이 되기도 한다. 또한, 새우 껍질에 들어 있는 키토산은 체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두뇌발달과 기억력을 높이는 데 관여한다. 타우린도 새우의 머리나 꼬리에 많으므로 새우는 머리부터 꼬리, 껍질까지 통째로 먹는 게 좋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