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늘어나는 만성폐쇄성폐질환, 80~90%는 '흡연' 때문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만성폐쇄성폐질환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이란 폐기능 감소, 기도염증에 의한 호흡곤란, 만성기침과 가래 증가 등 3대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주로 움직일 때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쌕쌕거리는 숨소리와 가슴이 답답함을 호소하기도 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만성폐쇄성폐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사람을 분석한 결과, 2007년 22만 2천명에서 2012년 24만 5천명으로 매년 1.95%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이 15만 7천명(64%), 여성이 8만 8천명(36%)으로 남성이 여성의 1.8배였으며, 남성 중에서는 50대 이상이 전체 남성 환자의 92%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령이 높아질수록 환자가 많아졌다. 인구 10만명 당 20대와 30대가 각각 40명과 64명이던 것이 40대 130명 < 50대 426명 < 60대 1,455명 < 70대 3,225명 < 80대 4484명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호흡기내과 김정주 교수는 “만성폐쇄성폐질환은 유해분진 또는 가스에 대한 폐의 비정상적 염증반응으로 인해 발생한다”며 “원인의 80~90%는 흡연이고, 직업적·환경적 유해 물질에 노출되고 축적될 때 발병한다”고 말했다.

치료법은 원인물질에 대한 노출을 차단하는 것이다. 금연이 가장 중요하며, 직업적, 환경적 유해 물질 노출도 차단해야 한다. 질병 정도에 따라 기관지 확장제,  항염작용제 등의 약물을 쓰기도 한다. 약물은 먹는 약보다는 흡입하는 약물이 더 효과적이다. 호흡기 감염질환에 걸리면 증상이 악화되므로 인플루엔자와 폐렴구균의 예방접종도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