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나도 입냄새가 날까?

취재 최덕철 헬스조선 기자 | 일러스트 조영주



대화할 때 상대방이 인상을 찡그리거나 마주 보길 꺼리는 것 같으면 ‘나한테 입냄새 나나?’ 하는 생각이 먼저 든다. 그만큼 입냄새는 누구에게나 쉽게 나며, 일상생활에서 그로 인한 에피소드도 빈번하다. 특히 나이 들면 더 심해지는 입냄새, 이제 고민을 모두 털어버리자.

입냄새(구취)는 입안이나 인접 장기에 질환이 생겨 구강을 통해 외부로 나오는 불쾌한 냄새나 호흡이다. 입냄새는 성인 인구 약 50% 이상이 겪는 흔한 문제인데, 특히 아침에 생기는 입냄새는 누구에게나 나타날 수 있다. 아침에 일시적으로 발생하는 입냄새는 문제 되지 않지만, 입냄새가 평소에도 계속되면 전문의와 상의한다. 특정 질환의 증상일 수도 있지만 자신의 입냄새를 느끼지 못해 치료시기가 늦어지기도 한다.



대부분 입안에 원인 있어
입냄새는 90%가 입안에 원인이 있다. 입냄새가 심할 때는 먼저 입안에 문제가 없는지 살핀다. 입냄새 주성분은 휘발성 황화합물인데, 입안 박테리아가 음식물찌꺼기를 분해하면서 생성된다. 이 화합물은 주로 혀 안쪽이나 치아 사이 잇몸에 생긴다. 따라서 치주 질환이 심한 사람이나 평소 양치질을 자주 하지 않는 사람일수록 찌꺼기가 많아져 입냄새가 심해진다. 황 성분이 다량 들어 있는 마늘, 양파, 달걀, 고추냉이 등을 자주 먹으면 입냄새가 심해질 수 있다. 구내염도 입냄새의 원인이다. 구내염은 입안 점막에 염증이 생기는 구강 질환으로, 음식을 먹거나 물리적인 자극이 있을 때 통증이 나타난다. 침 분비량이 줄어 입안이 마르면 세균이 퍼지기 쉬워 입냄새가 심해진다.

축농증이나 역류성식도염도 구취유발자
입안에 문제가 없다면 코막힘을 일으키는 축농증이나 비염 같은 코 질환을 의심한다. 코가 막히면 입으로 숨을 쉬게 되어 입안이 건조해지고 침 분비가 원활하지 않게 된다. 축농증이 있으면 누런 콧물에서 비릿한 악취가 나기도 한다. 이도 아니라면 위장이나 간 질환, 당뇨 등의 내분비 질환, 신장 질환 등의 내과 질환을 의심한다. 이 경우 입안에서 고유의 냄새가 날 수 있다. 위장 질환 중에는 역류성식도염이 대표적이다.

혹시 나도? 입냄새 자가진단하기
집에서 쉽게 할 수 있는 입냄새 자가진단법은 아침에 일어나 깨끗한 컵에 입으로 숨을 내쉰 다음 컵 안의 냄새를 맡는 것이다. 보통 아침에 일어난 직후 입냄새가 가장 심하다. 다른 방법은 손등에 침을 묻힌 뒤 3초간 마르기를 기다린 후 냄새를 맡아본다. 하지만 입냄새를 유발하는 물질이 휘발성이라 정확도가 높지 않다. 자신의 입냄새에 대한 객관적인 상태와 원인을 알기 원하면 치과, 구강내과, 구취클리닉 등을 찾아 검사받는다. 기본 입냄새 측정기인 ‘할리메터’는 내쉰 숨에서 입냄새 유발 물질의 함유량을 분석해 그 정도를 ppm 단위로 표시한다. 이보다 정밀한 분석을 위해 ‘가스크로마토그래피 기법’을 이용할 수 있다. 대표적인 입냄새 유발 물질인 휘발성 황화합물 농도를 종류별로 분석한다.

입냄새 제거 1 양치질 깨끗하게 하기
칫솔질을 잘하면 30% 이상 입냄새 제거 효과를 볼 수 있다. 식사 후 3분 이내에 3분 동안 잇몸에서 치아 끝으로 쓸어내리듯이 양치질한다. 특히 세균이 많이 서식하는 혀 안쪽을 깨끗이 닦는다. 혀 안쪽에서는 입냄새를 유발하는 휘발성 황화합물이 다량 형성된다. 치실을 사용할 때는 치아를 잘 감싼 후 위아래로 두세 번 꼼꼼히 닦는다.

입냄새 제거 2 구강청결제 바로 알고 사용
입냄새 난다고 구강청결제를 남용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구강청결제는 알코올을 함유한 제품이 오히려 입안을 건조하게 만들고, 입이 마르면 입냄새가 더 심해진다. 효과적으로 입냄새를 제거하려면 알코올을 함유하지 않은 입냄새 제거 전용 제품을 쓴다. 입냄새 억제 시간이 3시간 이상 지속되는 제품이 좋다.

입냄새 제거 3 입냄새 만드는 음식 조절
양파, 마늘, 파, 고사리, 달걀, 무, 겨자류, 파래, 고추냉이, 아스파라거스, 파슬리 등은 입냄새를 유발하는 식품이다. 고단백·고지방 식단 또한 입냄새를 발생시킨다.

입냄새 제거 4 껌 씹기
침 분비가 원활하지 않은 것도 입냄새 원인이므로 물을 자주 마신다. 카페인이 든 커피나 알코올 등은 입을 마르게 하므로 자제한다. 섬유질이나 설탕이 들어 있지 않은 껌 등으로 침샘을 자극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침샘 기능에 이상이 있다면 타액분비 촉진제를 복용하기도 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