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어도 피곤한 사람들, '비타민C 1000' 약 될까

이금숙 기자

▲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몸이 피곤하고, 몸 이곳저곳에 염증이 생기면 고함량 비타민C를 찾게 된다.

고함량 비타민C를 먹으면 왠지 활력이 솟아 피로가 없어질 것 같고, 면역력도 좋아질 것 같다. 피부 노화도 해결될 것 같다. '비타민C 1000' 등 고함량 비타민C 제품이 수년간 스테디셀러인 이유다. 병의원에 가면 피로나 감기 환자에게 흔하게 1만mg의 초고함량 비타민C 주사제를 포도당이나 생리식염수에 섞어 투여하기도 한다.

비타민C의 권장량은 100㎎에 불과한데, 권장량의 10~100배가 넘는 고함량 비타민C를 투여하는 것, 과연 도움이 될까?

기능의학 전문가들은 "고함량 비타민C는 부신 기능이 떨어져 생기는 부신피로나 감기 등 감염질환이 있는 경우에 일부 효과가 있다"며 “다만 피로 등 몸에 불편한 증상이 있으면 정확한 원인 파악이 먼저”라고 말한다.

비타민C는 많이 먹어도 소변으로 배출되므로 고함량 비타민C 요법의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적은 편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마냥 안심할 수는 없다. 고함량 비타민C는 오심, 구토, 복부팽만, 복통, 설사 등의 위장관 장애가 나타날 수 있다. 이는 위장관에서 흡수되지 않은 비타민C의 삼투 효과 때문이다. 이러한 증상은 하루 2~3g의 섭취로 나타나며, 일부는 하루 1g 정도 섭취해도 증상을 경험할 수 있다.(한국영양학회)

신장결석, 요로결석 위험도 있다. 비타민 C를 너무 많이 섭취하면 체내 수산칼슘석을 증가시켜 결석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이다.

최근에는 과도한 비타민C 섭취로 활성산소를 너무 많이 없애면 우리 몸의 자체 방어 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는 의견도 있었다. 활성산소가 어느 정도 있어야 세포가 적절히 자극을 받으면서 세포의 방어력이 강화된다는 이론이다. 이 이론에 근거하면 질병이 없는 건강한 사람은 권장량 수준의 비타민C를 먹는 것이 바람직하며, 고함량의 비타민C를 습관적으로 먹으면, 정상 용량을 먹어도 몸이 부족함을 느낄 수 있다.

가장 좋은 것은 비타민C를 식품으로 먹는 것이다. 2020 한국인영양섭취기준에 따르면 비타민C를 보충하는 데 가장 좋은 식품은 채소와 과일이다. 1회 분량당 비타민C 함량이 가장 높은 식품은 구아바(220mg)와 딸기(100.7mg)다. 한국인이 비타민C를 많이 얻는 식품 1위는 오렌지 주스(100g당 44.1mg)다. 그 다음이 귤, 딸기, 시금치 순이다.

한편, 비타민C가 심혈관질환, 암, 폐질환, 백내장 등을 예방한다는 연구에 대해서는, 고함량 비타민C나 비타민C보충제 섭취로 인한 결과가 아니므로 확대 해석을 경계해야 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