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제 순위 TOP3 드는 ‘이것’, 인지기능까지 개선

오상훈 헬스조선 기자

▲ 프로바이오틱스가 인지기능을 개선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장 건강에만 좋은 줄 알았던 프로바이오틱스가 인지기능도 개선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 지앙난대 연구팀은 프로바이오틱스가 알츠하이머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먼저 1984년에서 2021년 상반기 사이 알츠하이머와 경도인지장애 환자에 관한 연구들을 탐색했다. 그중에서도 무작위 대조군 시험이 포함된 15개 연구를 메타 분석했다. 프로바이오틱스 영양제를 먹은 알츠하이머 환자 174명과 경도인지장애 환자 446명을 분석한 결과, 프로바이오틱스 영양제를 섭취한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평균 44%는 인지기능을 개선했다. 프로바이오틱스 복용량이나 기간에 따라 정도가 다르긴 했지만 유의한 수치였다. 반면, 알츠하이머 환자에게선 프로바이오틱스 섭취가 유의한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 연구팀은 프로바이오틱스가 뇌유래신경영양인자(BDNF) 생산을 증가시켜 인지기능을 개선했다고 추측했다. 뇌유래신경영양인자는 뇌 안에 있는 단백질로서 부족하면 경도인지장애뿐만 아니라 우울증, 뇌전증 등도 유발할 수 있다.

연구의 저자 주광수 박사는 “프로바이오틱스를 12주 이상 권장량으로 복용하면 경도인지장애를 개선하거나 인지기능 후퇴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프로바이오틱스의 정의는 ‘숙주에게 이점을 주는 살아있는 박테리아’로 유산균 외에 여러 유익균이 포함돼있다. 덕분에 배변 활동을 원활하게 해 줄 뿐만 아니라 면역력도 증가시켜준다. 이러한 이유로 프로바이오틱스는 항상 영양제 판매 순위 3위 안에 들어가고 있다. 다만 크론병, 과민성장증후군과 같은 장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복용에 유의해야 한다.

이번 연구 결과는 저널 ‘Foods’에 최근 게재됐다.
지니메디